기사최종편집일 2018-05-25 09:4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영화

[엑's 화보] 칸 홀린 '버닝', 레드카펫 밟은 영광의 얼굴

기사입력 2018.05.17 17:49 / 기사수정 2018.05.17 17:50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 '버닝'의 주역들이 칸 레드카펫을 밟았다.

16일 오후(현지시각) 프랑스 칸의 뤼미에르 대극장에서는 제 71회 칸국제영화제 '버닝' 공식 상영과 레드카펫이 진행됐다. 레드카펫 행사에는 이창동 감독을 비롯해 주연배우 유아인, 전종서, 스티븐 연, 파인하우스 필름 이준동 대표가 참석했다.


이창동 감독과 유아인, 스티븐 연, 이준동 대표는 깔끔한 블랙 턱시도를 차려입고 등장했다. 유아인과 스티븐 연은 보타이를 완벽하게 소화해냈다. 이창동 감독 역시 거장의 모습을 풍겼다.




검은 옷의 남자들 사이에서 화이트 드레스를 입은 전종서의 모습은 돋보였다. 강렬한 레드립으로 포인트를 준 전종서는 환하게 웃으며 취재진에게 하트를 날리기도 했다.



한편, 이창동 감독의 8년만의 신작 '버닝'은 공개 직후 현지 언론의 극찬을 받았다. 지금까지 공개된 경쟁부문 작품에서 가장 높은 평점을 받으며 황금종려상 수상 가능성도 나오기 시작했다. 국내 예매율도 2위를 차지하며 뜨거운 관심을 증명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AFPBBNews=news1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