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5-23 12:2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가요

진해성 "얼굴 초심 잃어, 성형 수술 했다" 흑역사 고백

기사입력 2018.05.17 09:58 / 기사수정 2018.05.17 09:59


[엑스포츠뉴스 전원 기자] 가수 진해성이 성형 사실을 털어놨다.

진해성은 지난 16일 방송된 O tvN ’어쩌다 어른‘ 오리진 시리즈 2탄, 역사학자 심용환이 들려주는 '인권이 외친다' 편에 패널로 출연했다.

이날 진해성은 강연 시작 전 ’나의 흑역사‘를 말하는 시간에 “초심을 잃으면 안 되는데 얼굴에 초심을 잃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방송에 좀 또렷하게 나오기 위해 성형수술을 약간 했다”고 자신의 흑역사를 밝혔다. 이에 다른 패널들과 방청객들은 “지금이 훨씬 낫다”, “과거가 흑역사 인지 지금이 흑역사 인지 (말해 달라)”며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한편 이 날 방송에서는 우리가 겪었던 비극의 역사가 다뤄졌다. 4월 혁명, 부마항쟁, 5.18 민주화 운동 등 잘 알려진 사건들이 아닌 사람들은 잘 알지 못하는 인권 유린 사례들을 이야기하며 당시의 사람들이 겪었을 고통과 아픔을 재조명하는 시간을 가져 눈길을 끌었다.

won@xportsnews.com / 사진=O tvN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