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9-25 01:0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영화

'세계를 홀리다'…'버닝' 제71회 칸국제영화제 레드카펫·상영 성료

기사입력 2018.05.17 08:44 / 기사수정 2018.05.17 09:20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영화 '버닝'(감독 이창동) 16일 오후 6시 30분(현지시각), 프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제71회 칸국제영화제 월드 프리미어로 전세계에 첫 모습을 드러냈다.

'버닝' 월드 프리미어 경쟁 부문의 한국 대표 진출작의 주인공 이창동 감독과 유아인, 스티븐 연, 전종서가 레드카펫에 들어서자 전세계 취재진들은 일제히 카메라 플래시를 터뜨렸다.

뜨거운 취재 스포트라이트에도 '버닝'의 주역들은 인상 깊은 의상과 특별한 매너로 화답하며 진정한 레드카펫 주인공의 면모를 보여줬다.

처음 칸국제영화제 레드카펫을 밟은 유아인과 전종서는 상기된 표정으로, 두번째로 칸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진출한 스티븐 연과 다섯 번째 칸국제영화제 초청을 받은 이창동 감독까지 모두 레드카펫을 밟으며 화려한 밤을 수놓았다.

이어 상영관은 일찌감치 전 좌석이 매진됐으며 극장을 가득 메운 전세계 영화인들은 상영 전 '버닝'의 주역들이 입장하자 큰 박수를 보냈다.

이어진 상영 시간 동안 관객들은 '버닝'에 완벽하게 몰입, 이창동 감독이 선사하는 처음보는 독보적인 미스터리와 유아인, 스티븐 연, 전종서의 열연에 단숨에 빠져들어갔다.

상영 후 엔딩 크레딧이 올라가자 앉아있던 관객들은 일제히 기립, 엔딩 크레딧이 끝날 때까지 뜨거운 기립 박수와 찬사를 보냈다.

배우들은 달아오른 극장의 분위기에 주체할 수 없는 감동의 감회를 느꼈을 뿐 아니라, 주연 배우들은 눈시울을 붉히며 영화의 여운까지 남겨진 상기된 표정이 카메라에 잡혀 눈길을 끌었다.

먼저 이창동 감독은 '박하사탕', '오아시스', '밀양', '시'에 이어 '버닝'까지 무려 5번째로 칸국제영화제에 진출, 명실상부 칸의 남자이자 칸이 선택한 영화감독임을 진정 확인할 수 있는 자리였다.

더불어 종수 의 유아인은 생애 첫 칸에 입성, 특유의 존재감을 대한민국을 넘어서 전세계 영화인들의 주목해야할 발견으로 발휘했다.

'옥자'에 이어 2년 연속 칸 레드카펫을 밟는 스티븐 연은 정체를 알 수 없는 미스터리한 인물을 그 만의 소름 끼치는 연기력으로 소화해 찬사를 받았다. 마지막으로 데뷔와 동시, 칸국제영화제에 입성하는 행운을 거머쥔 전종서는 대한민국 차세대 여배우의 탄생을 보여줬다.

'버닝'은 17일 국내에서 개봉했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CGV아트하우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