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4-23 00:2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가요

'컴백' 빅스 엔 "막내 혁, 리더인 나보다 더 리더 같아"

기사입력 2018.04.17 16:37



[엑스포츠뉴스 박소현 기자] 그룹 빅스 리더 엔이 막내 혁에 대해 남다른 감회를 밝혔다. 

17일 서울 광진구 YES24라이브홀에서 빅스의 3번째 정규앨범 'EAU DE VIXX(오 드 빅스)'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빅스는 지난해 발표한 네 번째 미니앨범 '도원경' 이후 1년 만에 완전체로 돌아왔다. 자타공인 콘셉트돌인 빅스는 이번에는 조향사로 변신했다. 매 앨범마다 차별화된 콘셉트를 선보였기에 이번 콘셉트 또한 기대를 모았던 터. 빅스의 이번 앨범은 '후각'에 집중했다. '향'이라는 눈에 보이지 않는 것을 자유로운 안무를 통해 완성했다. 

빅스 막내 혁은 이번 앨범에 '굿데이' 등 자작곡을 실었다. '굿데이'는 혁의 에너지와 성장이 느껴지는 곡이다. 

이와 관련해 엔은 "혁에게 레오와 내가 기저귀찰 때부터 봐왔다고 한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혁은 (막내인데) 멤버들 중에 철이 들어있다. 리더인 나보다도 더 리더역할을 할 때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성장하는 모습이 뿌듯하기 보다도 혁이라서 저런 모습을 더 당연하게 볼 수 있지 않나 싶고 철이 덜 들어도 좋지 않나라는 생각이 든다"고 일찍 철이 든 막내에 대해 남다른 감회를 전했다. 

한편 빅스는 17일 오후 6시 '오 드 빅스'를 공개하고 본격적인 음악방송 활동에 나선다. 

sohyunpark@xportsnews.com /사진=서예진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