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0-22 17:5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MLB

류현진, SD전 6이닝 9K 2실점 QS '2승 요건'

기사입력 2018.04.17 13:08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LA 다저스 류현진이 9K 위력투로 시즌 2승을 눈앞에 뒀다.

류현진은 17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샌디에이고 파드레스와의 경기에 선발투수로 등판해 6이닝 3피안타(1홈런) 9탈삼진 2실점을 기록하며 시즌 2승 요건을 갖췄다.

이날 류현진은 1회말 선두 호세 피렐라에게 연속 볼 세 개를 내줬으나 연속해 스크라이크 두 개를 꽂으면서 풀카운트를 만들었다. 그리고 3루수 땅볼을 이끌어내면서 첫 아웃카운트를 잡았다. 이어 프레디 갈비스를 삼진, 에릭 호스머를 2루수 땅볼로 처리하고 이닝을 끝냈다.

다저스가 1-0으로 앞선 2회에는 홈런을 맞으면서 역전을 허용했다. 렌프로에게 좌전 2루타를 허용한 류현진은 빌라누에바에게 좌월 홈런을 내줬다. 이어 코데로와 아수아헤를 각각 삼진, 2루수 땅볼로 돌려세운 류현진은 헤지스까지 삼진으로 잡고 2회를 끝냈다.

다저스가 3회초 5점의 대량 득점으로 6-2로 다시 앞선 3회는 깔끔했다. 선발 로비 엘런이 물러나고 대타 맷 시저가 대타로 들어선 상황, 류현진이 1스트라이크 후 볼 세개를 내주며 불리한 카운트에 몰렸지만 스트라이크 후 헛스윙을 이끌어내면서 시저를 잡았다. 이어 피렐라에게도 삼진을 솎아냈고, 갈비스를 좌익수 뜬공으로 처리하면서 삼자범퇴로 이닝을 마쳤다.

4회말 류현진은 선두 호스머를 1루수 땅볼로 아웃시켰다. 그러나 렌프로를 초구 몸에 맞는 공으로 내보냈고, 홈런을 허용했던 비야누에바에게 다시 좌전안타를 내주면서 1사 1·2루에 몰렸다. 하지만 코데로에게 삼진을 잡은 류현진은 아수아헤에게도 풀카운트 끝 삼진을 솎아내고 실점 없이 4회를 마쳤다.

류현진은 5회에도 헤지스를 중견수 뜬공, 아담 침버를 2루수 팝플라이로 잡아냈다. 그리고 피렐라를 상대해 풀카운트에서 삼진을 이끌어내면서 5회를 마치고 승리 요건을 충족시켰다. 6회 올라온 류현진은 갈비스 2루수 땅볼 뒤 호스머를 초구에 투수 땅볼로 돌려세웠고, 렌프로와 풀카운트 끝에 또 하나의 탈삼진을 추가했다. 

류현진은 여전히 팀이 6-2로 앞선 7회 승리 요건을 갖추고 다음 투수 토니 싱그라니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이대로 다저스가 승리를 지킨다면 류현진은 지난 11일 오클랜드전에서 6이닝 8삼진 무실점 호투로 첫 승을 따낸 뒤 6일 만에 승리를 추가하게 된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AFPBBNews=News1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