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4-23 08:5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종합] '냉장고' 샘킴, 돈스파이크만을 위한 코스요리…단독 1위 등극

기사입력 2018.04.16 22:50



[엑스포츠뉴스 이아영 기자] '냉장고' 레이먼킴 셰프와 샘킴 셰프가 '미식가' 돈스파이크의 입맛을 만족시켰다.

16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작곡가 돈스파이크 냉장고 속 재료로 대결을 펼쳤다.

이날 돈스파이크는 '냉장고를 부탁해' 사상 최초로 타조 고기를 재료로 제안했다. 레이먼킴 셰프의 '돈스테이크'와 오세득 셰프의 '타조가 조타'는 생소한 재료를 사용한 만큼 독특한 조리법이 이용됐다.

오세득의 '타조가 조타'를 맛본 돈스파이크는 "제가 궁극적으로 지향하는 맛"이라며 "좋아하는 게 다 들어갔고 싫어하는 게 없다. 면이 완벽하다"고 감탄했다. 재료 본연의 맛을 즐긴다는 돈스파이크는 타조의 단점을 모두 잡아낸 것이 아쉽다고 말했다. 하지만 "정말 맛있다"고 재차 극찬했다.

레이먼킴의 '돈스테이크'를 먹고는 갸우뚱했다. 하지만 정확한 시식을 위해 차근차근 재료들을 맛보기 시작했다. 돈스파이크는 "레시피를 배워가야 할 것 같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돈스파이크의 선택은 레이먼킴이었다.

두 번째 대결은 공동1위 샘킴 셰프와 유현수 셰프가 캐비어, 트러플, 푸아그라, 이베리코 돼지 등 4대 진미를 이용한 음식을 선보였다. 유현수 셰프는 돈스파이크가 가장 좋아하는 음식인 '육개장 사발면'을 캐비어와 함께 조합했다.

유현수의 '파스타가 캐비아'를 살짝 한 입 맛본 돈스파이크의 입에서 바로 감탄이 나왔다. 맛을 설명해달라는 말에 "먹어봐야 안다"고 말을 아꼈다. 캐비아를 다 쓴 것도 전혀 아깝지 않다고 말했다. 시식을 마친 돈스파이크는 유현수 셰프에게 인사하고 "신들이 먹는 음식"이라고 극찬했다.

샘킴의 '돈 코스'는 전식 관자, 캐비어, 메인요리 이베리코 돼지 스테이크, 후식 푸아그라 무스로 이뤄진 코스요리였다. 돈스파이크는 하나하나에 감탄하며 맛을 만끽했다. 자신이 좋아하는 맛으로만 이뤄진 요리를 먹는다는 것에 감격하고 셰프들에게 고마움을 표현했다.

돈스파이크는 샘킴을 선택하고 "비교하는 게 요리에 대한 실례라고 생각했다"며 "양으로 선택했다"고 밝혔다. 샘킴은 이번 대결을 이기며 단독 1위로 올라섰다.

lyy@xportsnews.com / 사진=JT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