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8-19 11:3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영화

'데자뷰' 이천희, 선악공존의 얼굴로 보여줄 파격 변신

기사입력 2018.04.16 15:28 / 기사수정 2018.04.16 15:41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배우 이천희가 5월 개봉하는 영화 '데자뷰'(감독 고경민)를 통해 다시 한번 강렬한 연기 변신을 선보일 예정이다.

'데자뷰'는 차로 사람을 죽인 후, 공포스러운 환각을 겪게 된 여자가 견디다 못해 경찰에 찾아가지만 사고가 실재하지 않았다는 사실을 듣게 되고 아무도 믿을 수 없는 상황에 빠져드는 충격 미스터리 스릴러.

장르, 캐릭터의 구분 없이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펼치고 있는 이천희는 선인지 악인지 알 수 없는 두 얼굴을 지닌 인물로 관객들을 찾는다.

이천희는 2003년 영화 '바람난 가족'으로 데뷔 후 멜로, 액션, 코미디, 사극 등의 작품에서 활약하며 꾸준히 새로운 모습으로 대중과 소통해왔다.

특히 2012년 '바비'를 통해 첫 악역을 선보이며 강렬한 연기 변신을 꾀한 그는 돈을 위해 자신의 조카를 팔아버리려는 안하무인 삼촌 망택 역할로 열연, 친근하고 순박했던 모습은 기억나지 않을 만큼 완벽한 캐릭터 소화력을 보여줬다.

같은 해 정지영 감독의 '남영동 1985'에서도 이천희의 변화는 계속됐다. 강한 폭력성을 지닌 고문관 김계장으로 분해, 또 다른 색을 지닌 악역으로 날선 연기를 보여줬다.

이후 '개를 훔치는 완벽한 방법', '돌연변이'에서 폭넓고 깊어진 연기를 선보인 이후 '데자뷰'로 또다시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사람을 죽였다는 여자 지민(남규리 분)의 자백을 듣고 조사를 시작한 형사 차인태(이천희). 하지만 그녀가 말한 살인은 실재하지 않았다는 것을 밝혀낸다.

그러나 무슨 이유에서인지 지민을 향한 감시를 멈추지 않는 차 형사는 '데자뷰'의 흥미로운 스토리텔링에 절대 빼놓을 수 없는 인물이다.

하나의 사건 속 살인을 확신하는 여자 지민과 모든 것은 그녀의 환각이라는 약혼자 우진(이규한)의 엇갈린 주장에서 아슬아슬한 줄타기를 하며 극의 중심을 서서히 이끌어가는 캐릭터이기 때문이다.

이천희는 선악이 공존하는 얼굴, 흡입력 있는 연기력으로 극 초반 친절한 형사의 모습부터 조금씩 지민 커플을 압박해오는 집요함까지 섬세하게 표현해냈다.

'데자뷰'는 오는 5월 개봉 예정이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씨네그루㈜키다리이엔티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