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8-17 07:1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종합] '선다방' 한 커플 성공…유인나, 연애 명언 제조기

기사입력 2018.04.16 00:23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선다방' 유인나의 명언이 쏟아진 가운데, 한 커플이 탄생됐다.

15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선다방' 3회에서는 일일 아르바이트생으로 등장한 김철민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선다방'의 두 번째 문이 열렸다. 양세형, 이적, 유인나에 이어 허니스트 김철민이 등장했다. 스케줄이 있는 SF9 로운을 대신한 일일 알바생. 네 사람은 새 메뉴 딸기라테를 만들어보고, 예약자 명단을 확인했다.

1시 맞선 남녀는 현실적인 대화를 나누었다. 여자는 장거리 연애를 해본 적이 없어서 출연을 고민했다고 말하기도. 동갑인 5시 맞선 남녀의 만남. 소개팅 100번을 했지만, 인연을 만나지 못했다는 여자가 먼저 도착했다. 남자는 장난을 치며 분위기를 풀어갔고, 여자는 깊은 이야기를 꺼내었다.

유학이란 공통점이 있는 6시 맞선 남녀. 남자가 도착하기 전 카페지기들은 남자가 순둥순둥한 외모란 사실을 언급했다. 이적은 "나 정도면 순둥순둥하지 않냐"라고 물었지만, 양세형은 "빈둥빈둥"이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맞선 남녀들을 지켜보던 이적은 "날 회춘하게 하는 프로그램 같다. 설렌다"라고 전했다. 양세형은 "표정이 앞에만 있는 게 아니라, 뒤통수에도 표정이 있는 것 같다"라며 지켜봤다. 

대망의 결과 발표를 앞두고 양세형은 "건방진 생각인데, 세 팀은 확실한 것 같다"라고 밝혔다. 먼저 1시 남녀. 카페지기들은 둘 다 하트가 없을 거라고 생각했다. 남자는 하트가 있었지만, 여자에겐 없었다. 유인나는 여자가 느낀 감정을 정확히 짚어냈다.

양세형이 "남자가 연하로 보일 만한 행동을 못 본 것 같은데"라고 하자 유인나는 "연하로 보였다. 듬직하단 건 여유가 있다는 거다. 네가 어떻게 뛰어놀아도 그냥 지켜봐 줄 수 있는 것. 그런데 이분들은 반대였다"라고 밝혔다. 유인나는 아쉬워하는 양세형에게 "목숨의 반을 내준 것처럼 사랑하다가도 헤어지는데, 소개팅 잘 안 됐다고 상처받지 말자"라고 조언했다.

2시, 5시 남녀도 남자만 하트가 있었다. 유인나는 "웃긴 남자를 좋아하는 게 아니다. 날 웃게 해주는 남자가 좋은 거다"라고 말해 다른 카페지기들을 감탄케 했다. 마지막 팀의 결과는 다행히 둘 다 하트였다.

enter@xportsnews.com /사진 = tvN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