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4-27 08:1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IT/하드웨어

NHN페이코, '테이블노트' 개발사 와드에 5억 투자

기사입력 2018.04.13 10:10




간편결제 전문기업 NHN페이코가 식당 예약 솔루션 스타트업인 와드에 5억원을 투자했다고 13일 밝혔다.

와드는 NHN엔터테인먼트와 네이버, 카카오 등 주요 IT기업 출신의 기획, 개발, 사업, 마케팅 전문 인력들이 뜻을 모아 2016년 12월 설립한 회사다. 현재 식당 예약 및 고객 관리 솔루션 '테이블노트"를 개발, 운영 중이다.

테이블노트는 ▲기존에 예약 정보를 수기로 장부에 기록, 관리하던 불편함을 태블릿PC를 통해 쉽고 편하게 접수하고 ▲매장에 전화가 오면 이름, 최근 방문일, 선호 음식 등의 고객 정보를 바로 확인할 수 있어 효율적인 응대가 가능하다.

또한 ▲예약 확정, 변경, 취소 등 상황에 따라 자동으로 카카오톡과 MMS를 통해 안내 문자를 발송하고 ▲누적 예약DB를 통해 식당점주의 목적에 따라 타깃팅한 마케팅 메시지를 발송할 수 있다. ▲식당별 운영 방식에 맞춘 다양한 커스터마이징도 가능해 식당점주들로부터 호응을 얻고 있다.

용태순 와드 대표는 "매월 가맹점 수가 신기록을 세우며 빠르게 늘고 있는 가운데 이번 NHN페이코의 투자는 테이블노트 성장의 기폭제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POS 연동을 비롯해 고객들이 원하는 기능들을 최고의 완성도로 개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NHN페이코 측은 "향후 테이블노트와 제휴 및 협업을 통해 간편결제 서비스 페이코의 이용자 혜택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최지웅 기자 jway0910@dailysmart.co.kr / 기사제공=스마트경제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