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7-13 14:4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가요

솔비, 평범함 거부하는 독보적 행보 '클라스'

기사입력 2018.03.19 07:42



[엑스포츠뉴스 전원 기자] 가수 솔비와 임수연 작가의 협업이 뮤직비디오의 ‘클라스’를 한 차원 올렸다는 호평을 받고 있다.

솔비는 지난 16일 유튜브 공식 채널 ‘빌라빌라티비(VILAVILA TV)’ 와 솔비 개인 채널에 ‘하이퍼리즘:블루-클라스(CLASS)'를 공개했다. 유튜브를 통한 독점 공개로 대중음악계에 파장을 일으킨 솔비의 뮤직비디오는 주제의식을 깊이 있게 담아낸 탁월한 영상미로 음악팬들을 사로잡았다.

‘클라스’ 뮤직비디오는 솔비와 임수연 작가의 협업으로 완성됐다. 솔비는 두 개의 자아가 협업해 하나의 작품을 만드는 셀프 콜라보레이션 시리즈로 독창적 예술 세계를 인정받았다. 임수연 작가는 미국 최고의 아트스쿨로 손꼽히는 SAIC(School of Art Institute in Chicago)을 3년 만에 조기졸업하고 시카고에서 영상, 사진작업, 행위예술까지 폭넓은 활동을 이어가는 차세대 대표 아티스트다. 솔비와 임수연 작가의 만남이 예술적 시너지를 내며 완성도 높은 작품을 탄생시켰다.

솔비는 “인간을 보호했던 의식주가 ‘클라스’를 나누는 결정적 요소가 됐다. 슈트와 속옷을 입은 솔비는 같은 사람이지만 다른 인물로 받아들여진다. 본질은 사라지고 외형만으로 자신의 입맛에 맞게 판단한다”며 “슈트는 형식적이지만 타인에게 대접받고, 속옷은 자유롭지만 가볍게 여겨진다. 슈트와 속옷의 상반된 이미지를 통해 현실 속 ‘클라스’를 표현했다. 화려한 치장에 대한 집착과 무시할 수 없는 타인의 시선 속에 무엇이 진정한 ‘클라스’인지 묻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임수연 작가는 “좋은 것은 자연스러움이라고 생각해 모델이 옷을 벗는 신을 연출했고, 음식이 아닌 책을 먹는 신을 통해 지식을 ‘좋은 것’으로 표현했다. 외면 받는 성소수자를 등장시켜 ‘좋은 것을 본다’는 의미가 무엇인지 질문했다”며 “가사를 직설적으로 표현하지 않고 남의 시선에 집착하는 행동 때문에 외면해왔던 진짜 중요한 것들을 짚으려 했다”고 연출 의도를 밝혔다.

장르의 경계를 넘어서는 독창적 세계를 펼치는 솔비에게 뮤직비디오는 메시지를 영상으로 풀어내는 하나의 통로다. 음악사이트를 통한 일반적 음원 공개가 아니라 유튜브 독점 공개를 결정한 이유도 음악과 뮤직비디오의 시너지를 통해 메시지를 극대화하려는 시도였다.

한편, ‘클라스’는 솔비와 커즈디, 매니악까지 ‘믿고 듣는’ 드림팀의 만남으로 완성됐다. 음악 사이트를 통한 일반적인 공개가 아닌 유튜브 채널을 통한 독점 공개로 다른 차원의 ‘클라스’를 열어간다. 솔비는 ‘클라스’ 공개에 이어 오는 4월 ‘하이퍼리즘:레드’ 전시회 오픈과 함께 ‘블루’ 퍼포먼스를 준비 중이다.

won@xportsnews.com / 사진 = M.A.P 크루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