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7-19 00:2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종합] '한끼줍쇼' 신성우X구하라, 비바람 뚫고 북아현동에서의 '한 끼 성공'

기사입력 2018.03.14 23:56




[엑스포츠뉴스 김의정 기자] '한끼줍쇼' 신성우와 구하라가 한 끼 도전에 성공했다.

14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한끼줍쇼'에서는 배우 신성우와 구하라가 북아현동에서의 한 끼에 도전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경규, 강호동, 신성우, 구하라는 북아현동의 이곳저곳을 탐색했다. 이어 네 사람은 강호동, 신성우 팀과 이경규, 구하라 팀으로 나눠 본격적으로 도전을 시작했다.

첫 벨을 누르기 전, 구하라는 "성공할 수 있을 거 같냐"는 물음에 "나는 100% 들어갈 수 있을 것 같다. 느낌상 그렇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또 신성우는 들고 있던 금수저에 한 끼 성공을 기원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신성우는 주민과의 대화에서 구구절절 설득을 선보였다. 식사를 안 했다는 주민의 말에 "그러면 저희 같이 저녁 나누면서 이런저런 이야기 함께 동참해주실 수 있는지 한번 부탁드릴게요"라며 말했다. 그러나 주민은 "지금 혼자여서 곤란할 거 같다"고 답했고, 이에 신성우 팀은 아쉬워하며 돌아섰다.

이후 구하라 팀이 벨을 누르려던 순간, 뒤에서 "저기요"라고 신성우 팀을 부르는 소리가 들렸다. 이에 신성우 팀은 방금 전 벨을 누른 집으로 달려갔다. 주민은 "아까는 당황하고 부담스러워서 거절했다"라며 "지금 아내와 같이 있다. 들어와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에 신성우는 "이렇게 성공하는 경우도 있냐"며 한 끼 줄 집 입성에 기뻐했다.

한편 구하라는 연이은 한 끼 거절에도 해맑게 다음 도전을 이어갔다. 이어 다람쥐 통이 설치되어 있는 집의 벨을 눌렀고, 주민은 두 사람을 반기며 "들어오시라. 지금 저녁 먹고 있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에 두 사람은 기뻐하며 다람쥐 집에 입성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JT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