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7-23 12:5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추리의 여왕2' 동하, 몰카범으로 등장...최강희한테 잡혔다

기사입력 2018.03.14 22:18




[엑스포츠뉴스 원민순 기자] 최강희가 몰카범 동하를 잡았다.

14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추리의 여왕 시즌2' 5회에서는 유설옥(최강희 분)이 버스 안에서 몰카범을 잡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유설옥은 경찰학원을 알아보기 위해 버스에 탔다가 안경 쓴 공시생(동하)을 만나게 됐다.

유설옥과 공시생은 둘 다 노량동에서 내렸다. 유설옥은 공시생을 졸졸 쫓아가더니 휴대폰을 잠깐 빌려달라고 했다. 공시생은 유설옥이 귀찮았지만 그냥 빌려주고 상황을 넘기기 위해 휴대폰을 줬다.

유설옥은 하완승(권상우)에게 연락해 "지금 몰카범 잡았다. 안경다리 쪽에 USB 꽂는 거다. 안경 닦는 척하며 여자 치마 찍는 거 봤다"고 제보했다.

당황한 공시생은 "이 캐릭터 뭐지?"라고 말하며 어이없어했다. 하완승은 바로 출동해 공시생을 체포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