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7-17 00:3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크로스' 진이한, 고경표와 손 잡았다 "양진성 위해 나도 도울 것"

기사입력 2018.03.13 22:20




[엑스포츠뉴스 임수연 기자] '크로스' 진이한과 고경표가 손을 잡았다.


13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크로스' 14회에서는 이주혁(진이한 분)과 강인규(고경표)가 대립했다.

이날 이주혁은 강인규의 이력서를 보고는 그가 아버지 사건을 캐기 위해 일부러 선림병원에 왔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곧장 강인규를 부른 이주혁은 "비록 임시지만 팀원들에 대해 알아야 할 것 같아서. 예전부터 궁금한 게 있었다. 강선생이 우리 병원에 들어온 이유가 뭐냐. 그 이유를 들어야겠다"라고 따졌다.

이에 강인규는 "나를 낳아주신 친아버지에 이어, 나를 길러준 양아버지까지. 그래서 이 모든 일에 상응하는 합당한 죗값을 치르게 할 거다"라고 말했고, 이주혁은 "적어도 당신이 환자를 위해 온 게 아니라는 것은 안다. 근거 없는 정황들로 들쑤시지 말아라. 강선생이 정의롭다고 생각해서 한 행동들이 누군가에게는 피해가 될 수도 있다"라고 경고했다.

다음날, 강인규는 이주혁을 향해 "나도 한가지 물어보고 싶은 게 있다. 이 선생님이 지키고 싶은 것은 병원이냐. 한 사람이냐. 내가 하는 행동으로 인해 지키고 싶은 것이 손연희 선생님이냐"라고 질문한 후 "개인적인 감정으로 판단력이 흐려진 사람은 내가 아니라 이 선생님인 것 같다. 내가 왜 이 모든 것을 하려 하는지 잘 생각해봐라. 센터장님이 지키려 했던 것도"라고 덧붙였다.

이후 생각을 바꾼 이주혁은 강인규를 향해 "강선생은 아버지를 살해한 사람을 찾아야 하고, 나는 내가 사랑하는 사람을 지켜야 한다. 이 일을 알게 된 이상 나도 가만히 있지는 못한다. 그러니 나도 돕겠다. 단, 연희만 이 일을 모르게 해준다면. 연희가 상처받는 것보다 내가 아픈 게 낫다"라고 강인규를 돕기로 했다.

er@xportsnews.com / 사진=tvN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