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7-22 03:1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가요

[엑's 초점] "4명이 軍복무"…빅뱅, 외로운 팬들 마음 달랠 '꽃길'

기사입력 2018.03.13 10:14 / 기사수정 2018.03.13 14:40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그룹 빅뱅의 완전체 신곡 '꽃길'이 드디어 베일을 벗는다. 탑에 이어 지드래곤, 태양, 대성이 줄줄이 입대를 마친 가운데 팬들을 향한 마지막 선물을 남긴 셈이다.

13일 오후 6시 공개되는 '꽃길'은 군입대로 인한 공백기를 염두에 두고 빅뱅 멤버들의 진솔한 마음을 녹여낸 곡이다. 특히 리더 지드래곤과 맏형인 탑이 직접 작사를 맡아 더욱 의미가 남다르다.

여기에 '꽃길'은 지난 2016년 12월 'MADE' 앨범 이후 1년 3개월 만에 발표되는 신곡인데다 지난해 논란을 일으켰던 탑의 목소리도 담기기 때문에 국내외 팬들은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탑은 지난해 2월부터 군 복무를 시작했다. 그리고 1년 후인 지난 2월, 지드래곤이 강원도 철원 백골부대로 들어갔다. 지난 12일에는 태양이 강원도 철원 청성부대로 현역 입대했으며, 이날 대성이 강원도 화천 27사단 이기자부대로 입대했다.

이로써 빅뱅 멤버 4명이 국방의 의무를 다하기 위해 복무를 시작했다. 현재 활발한 국내외 활동을 펼치고 있는 막내 승리는 올해 계획된 솔로 앨범을 준비에 한창이다. 이후 형들을 따라 군 입대를 할 계획이다.

결론적으로 빅뱅은 최소 2년 이상 완전체로 활동할 수 없게 됐다. 이에 빅뱅은 데뷔 후 12년동안 한결같이 옆에 있어준 팬들을 위해 미리 러브레터 같은 곡을 준비했다. 함께한 순간을 추억하고, 재회의 날을 준비하겠다며 기다려 달라는 '꽃길'의 가사가 더욱 와닿는다.

지드래곤은 '꽃길' 도입부에서 '그 땐 참 좋았는데 말이야 너와 함께 할 수만 있다면 / 때론 외롭고 슬퍼도 말이야 너와 같이 할 수만 있다면 / 우리 이게 마지막이 아니야 부디 또 만나요 꽃이 피면'이라고 노래한다.

또 '그리워지면 돌아와줘요 그 때 또 다시 날 사랑해줘요 / 이 꽃 길 따라 잠시 쉬어 가다가 그 자리 그 곳에서 날 기다려요' 등의 노랫말도 팬들을 향한 빅뱅의 절절한 마음이 느껴진다.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YG엔터테인먼트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