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7-19 00:2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아침마당' 정종철 "아내, 우울증에 유언장까지…활동중단의 이유"

기사입력 2018.03.13 08:41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개그맨 정종철이 활동중단의 이유를 밝혔다.

13일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에서는 7년차 주부로 변신한 정종철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정종철은 주부로 변신한 이유에 대해 "돈만 벌어다주면 남편, 아빠의 역할을 다 하는 줄 알았다. 그러다 아내가 우울증을 겪고 굉장히 힘들어했는데, 나는 일을 하느라 공감을 해주지 못 하고 짜증만 냈다. 어느날 일 나갈 때 가방에 편지를 넣어줬는데 유언장이더라"며 "차에서 읽는데 부들부들 떨면서 읽었던 기억이 난다"고 아픈 기억을 떠올렸다.

이어 "집사람을 지켜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동안 너무 무심했다는 생각 때문에, '마빡이' 이후 일을 아예 중단하고 집에 있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또 "처음에는 막상 집에 있으니까 아내와 할 말이 없었는데, 음식이라는 공감대로 서로 교감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am8191@xportsnews.com / 사진=KBS 1TV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