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7-23 18:3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전일야화] '위대한 유혹자' 첫방, '상속자들' 보는 듯...문가영 돋보였다

기사입력 2018.03.13 01:14 / 기사수정 2018.03.13 01:23



[엑스포츠뉴스 원민순 기자] '위대한 유혹자'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12일 방송된 MBC 드라마 '위대한 유혹자' 1, 2회에서는 권시현(우도환 분)을 중심으로 한 최수지(문가영), 이세주(김민재), 은태희(조이)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JK 그룹 종손 권시현, 명정병원 외동딸 최수지, 주성그룹 막내아들 이세주는 고등학교 졸업식에서 교사들 사이의 위험한 관계를 폭로했다. 학교는 쑥대밭이 되고 말았다. 금수저 3인방은 사건 사고를 몰고 다니는 스캔들 메이커였다.

이미 태어날 때부터 돈과 권력을 지녔지만 저마다 아픈 사연이 있는 고등학생들의 등장은 뭔가 '상속자들'을 연상케 했다.

졸업식을 마친 최수지는 친구들을 뒤로하고 로펌 집안 아들 이기영(이재균)을 만났다. 권시현과 이세주는 클럽에서 여자들과의 시간을 즐겼다.

권시현은 클럽에서 물주 취급을 당하는 정나윤(이영진)을 보고 접근하더니 키스도 서슴지 않았다. 사실 정나윤은 권시현과 같은 학교 친구 고경주(정하담)의 엄마였다.


같은 시각 이기영에게 자존심을 밟힌 최수지는 화가 치밀어 재밌는 게임을 한 번 해보려 했다. 이기영의 여자들을 타깃으로 삼았다.

최수지가 은태희가 이기영의 첫사랑임을 알게 되면서 타깃 안에 은태희도 포함되어 있었다. 법학교수 아빠와 도예가 엄마를 둔 은태희는 공부도 잘해 명정재단 장학생이었다.

그 와중에 권시현의 아버지와 최수지의 어머니가 결혼을 발표하며 상황은 더 복잡하고 아찔하게 돌아갔다.

첫방송에서 존재감을 드러낸 최수지 역할을 맡은 문가영에 대한 반응이 좋은 편이었다. 아역 출신인 문가영은 자기 옷을 입은 듯 세젤예 셀럽 최수지 캐릭터를 매력적으로 표현해내며 극 초반 몰입감을 높이고 있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