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7-19 16:5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단독인터뷰①] 지상렬 "비혼주의 아냐, 좋은 상대 있으면 결혼 하고파"

기사입력 2018.03.07 11:08 / 기사수정 2018.03.07 11:19



[엑스포츠뉴스 김선우 기자] 무술년 황금개띠해를 맞아 지상렬은 개그계를 대표하는 개띠스타로 활약 중이다.

지상렬은 새해부터 tvN '나의 영어 사춘기'로 특유의 영어 개그 실력도 향상시켰고, JTBC '별다방'에서는 공익 예능으로도 훈훈함을 더했다. 또 설 특집 파일럿 ETN '신세한탄'에서는 고민 포차 예능에도 도전했다.

새해부터 쉴 틈 없이 달려오고 있는 지상렬이지만 매해 명절이면 피해갈 수 없는 질문폭탄(?)을 받는다. 바로 결혼에 대한 질문.

최근 엑스포츠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만난 지상렬은 "매번 물어보신다. 내가 만약에 가족이나 부모님 입장이어도 궁금할 거 같다"라며 "결혼을 안하겠다 이런건 아니다. 비혼주의도 아니다"라고 입을 뗐다.


지상렬은 "강아지 때문도 아니다. 확실히 외롭지 않은 건 있다. 그런데 또 연애의 감정과는 다르지 않는가. 당연히 좋은 상대가 있다면 결혼하고 싶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어서 그에게 이상형에 대해 물으니 "노사연 누나가 이런 얘기를 하더라. 내가 어떤 행보를 하던지 이 과정까지 모두 지켜봐 줄 수 있는 사람을 만나라고 조언해줬다. 누나의 말이니 더욱 믿음이 갔다"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지상렬에게는 외로울 틈(?)조차 불허하는 개들이 함께하고 있다. 그는 "여러 마리와 함께하고 있는데 17년 동안 같이 산 강아지도 있다"라며 "청춘을 함께했고 가족이다. 어렸을 때부터 강아지와 자라왔다. 강아지한테도 배우는게 많다. 특히 한결 같은 점을 배웠다"라고 말했다.

그는 "강아지는 먼저 배신하지 않는다. 이런 점은 인간도 진짜 배워야할 부분이다. 놀랐던게 염경환이 시추를 키우고 있었는데 상황이 안돼서 그 시추를 우리 집에 입양 보냈다. 그런데 염경환을 보면 아직도 알아본다. 강아지는 절대 첫주인을 잊지 않는다. 나도 인생을 살아감에 있어서 이런 의리를 지키려고 노력하는 편이다"라고 덧붙였다.(인터뷰②에서 계속)

sunwoo617@xportsnews.com / 사진 = 박지영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