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6-20 12:3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영화

'블랙팬서' 개봉 2일째 100만 돌파…2018년 최단 흥행 기록

기사입력 2018.02.15 16:43 / 기사수정 2018.02.15 16:43



[엑스포츠뉴스 김선우 기자] 영화 '블랙 팬서'(감독 라이언 쿠글러)가 개봉 첫 날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를 뛰어넘는 압도적 박스오피스 오프닝 1위 및 역대 오프닝 흥행 신기록을 갈아치운 바로 다음 날인 개봉 2일째 100만 관객을 돌파하는 기염을 토했다.

이는 역대 2월, 역대 설 연휴 최단 흥행 속도 보유작 '검사외전'(2016, 970만명)의 기록보다 빠른 속도이자 같은 마블 스튜디오의 작품인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2015, 1,050만명) 및 '캡틴 아메리카: 시빌 워'(2016, 870만명)과 같은 흥행 속도다. 뿐만 아니라 작년 최고 흥행 외화 '스파이더맨: 홈커밍'(개봉 3일째 100만 돌파)보다 빠른 흥행 속도로 역대 마블 솔로무비 흥행 기록도 갱신하는 신기록을 세웠다. 개봉 2일째 100만 관객을 돌파한 작품으로는 역대 흥행 1위 '명량'(2014) 및 '택시운전사'(2017), '설국열차'(2013) 등이 있다.

이처럼 역대급 ‘흥행 킹’의 위력을 과시하고 있는 '블랙 팬서'는 경쟁작 '골든 슬럼버',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 '흥부' 등을 제치고 압도적 박스오피스 및 예매율, 좌석점유율 1위를 지켜가며 2018년 최단 기간 흥행 속도로 최고 흥행작 탄생까지 예고한다.

또한 '블랙 팬서'는 초고속 흥행 신기록 행진과 함께 관객들로부터 일제히 '부산 팬서'라는 애칭과 함께 호평 세례까지 받으며 입소문까지 탄력을 받고 있다. 이와 함께 신작 중에서도 50%에 육박하는 좌석 점유율 및 최고 평점을 달리고 있으며 프리미엄 상영관 IMAX, 4DX 등에서도 역대급 오프닝 및 좌석 점유율과 함께 기록하고 있다. 이처럼 '블랙 팬서'는 설 연휴 개봉작 중 독보적인 웰메이드 완성도를 갖춘 엔터테인먼트로 대세감을 입증하며 대한민국 관객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다.

'블랙 팬서'는 와칸다의 국왕이자 어벤져스 멤버로 합류한 '블랙 팬서' 티찰라(채드윅 보스만 분)가 희귀 금속 '비브라늄'을 둘러싼 전세계적인 위협에 맞서 와칸다의 운명을 걸고 전쟁에 나서는 2018년 마블의 첫 액션 블록버스터로 IMAX, 4DX, 스크린X, 3D등 다양한 포맷으로 상영중이다.

sunwoo617@xportsnews.com / 사진 = 월트 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