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2-19 16:4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영화

[엑's 스타] '흥부' 김주혁, 조혁으로 건넨 작별 인사

기사입력 2018.02.15 14:21 / 기사수정 2018.02.15 16:56


[엑스포츠뉴스 김선우 기자] 배우 故김주혁이 영화 '흥부' 속 조혁으로 관객들과 다시 만났다.

김주혁은 지난 14일 개봉한 영화 '흥부: 글로 세상을 바꾼 자'(감독 조근현)에서 백성들을 위해 헌신하는 정의로운 조혁으로 분했다.

'흥부'는 붓 하나로 조선 팔도를 들썩이게 만든 천재작가 흥부가 남보다 못한 두 형제로부터 영감을 받아 세상을 뒤흔들 소설 흥부전을 집필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사극 드라마로 김주혁의 유작이다.

극 중 김주혁은 정우가 영감을 받아 집필하는 '흥부전'의 실제 흥부의 주인공으로 등장한다. 스크린 속 그의 열연을 보고 있노라면 자연스레 몰입할 수 밖에 없다. 김주혁은 지붕 위에 앉아 있는 모습으로 첫 등장한다. 특유의 여유로움을 풍기며 극중 안일하게 살아가던 정우의 마음마저 바꿔 놓는 인물이다.

또 김주혁과 그가 연기한 조혁은 꽤 많은 부분이 닮아있다. 자신의 일에 철두철미하지만 의외의 허당스러운 면모로 인간미를 더한다. 또 조용하지만 부드러운 카리스마를 지녔다. 극중 조혁은 끊임없이 "꿈을 꾸고 살아야 한다"라고 이야기한다.

김주혁 역시 촬영 당시 "항상 즐겁게 작업해 모든 장면이 다 기억에 남는다. 특히 처마 위에 올라가 촬영한 장면에서는 마치 내가 조혁이 된 것 같은 기분이 들었다"라고 밝힌 바 있다.

때때로 환하게 웃는 김주혁의 모습 역시 반가움을 더한다. 특히 극 말미 정우가 김주혁을 향해 이야기하는 "그곳은 행복하시오?"라는 대사는 심금을 울린다. 또 영화가 끝난 뒤에는 엔딩크레딧에 '故김주혁 배우와 함께해 행복했습니다'라는 대사로 그를 추억했다.

'흥부'에서 함께 호흡한 조근현 감독, 정진영 등은 "김주혁은 늘 스크린에 살아있을 것이다. 그래서 유작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이들의 말처럼 '흥부' 속 김주혁은 스크린 속을 날아 다녔다. 어찌보면 평면적일수도 있는 평범한 캐릭터임에도 그의 존재감으로 가득찼다.

특히 영화가 지니고 있는 메세지와 극중 김주혁의 역할 등은 너무나 갑작스럽게 떠난 김주혁을 다시 만날 수 있는 기회를, 그와 작별할 수 있는 시간을 선사했다.

관객들 역시 '흥부'를 본 뒤 자발적인 추모 행렬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14일 개봉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부산 롯데시네마 사상점에 자리한 '흥부' 포스터 속 김주혁에게 빨간 장미꽃이 놓여져있는 사진이 공개됐다. 또 서울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점에서도 김주혁의 사진 위에 국화꽃이 자리해 화제를 모았다.

김주혁이 떠난지도 3달여가 지났다. 그러나 '흥부'로 다시 만난 김주혁의 존재감은 관객들의 마음 속에 영원히 자리잡을 것이다.

sunwoo617@xportsnews.com / 사진 = 롯데엔터테인먼트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