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6-24 13:3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엑's 이슈] '리턴' 박진희, 눈빛·숏커트로 완성한 新최자혜

기사입력 2018.02.15 10:36 / 기사수정 2018.02.15 11:06



[엑스포츠뉴스 김선우 기자] 우여곡절 끝에 배우 박진희가 '리턴' 최자혜로 합류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SBS '리턴'에서는 극 초반에는 고현정이, 후반에는 박진희가 최자혜로 등장했다.

이날 고현정의 하차 이후 장고 끝에 후임으로 합류한 박진희에 대한 관심이 쏟아졌다. 특히 하루에 한 역할을 두고 두 명의 배우가 나오는만큼 자연스러운 연결이 관건이었다.

'리턴' 측은 앞 회차에는 고현정을, 뒤 회차에는 박진희를 배치했다. 또 엔딩에서 박진희를 등장시키면서 새로운 최자혜로 인지는 하되 어색함은 없도록 짧고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냈다.

최자혜로 변신한 박진희는 대사보다 눈빛으로 말했다. 또 숏커트 헤어스타일로 고현정 표 최자혜와는 또 다른 모습을 드러냈다.

특히 박진희는 극중에서 스스로 머리카락을 잘랐고, 이진욱(독고영 역)이 찾는 약물까지 들고 있었다. 이에 앞으로 펼쳐질 전개에서 최자혜에 대한 중요도가 높아짐을 암시하는 대목이기도 했다.

시청률 역시 17.0%를 기록하며 동시간대 1위를 사수했다. 일주일간의 논란을 뒤로한채 재개한 방송이었지만 여전히 높은 시청률을 기록했다. 시청자들은 '리턴'을 다시 한 번 믿었다.

그럼에도 아직 주연교체 후 성공적인 방송재개라 속단하긴 이르다. 물론 우려했던 것보다 꽤나 자연스러운 흐름이었다. 하지만 최자혜가 고현정에서 박진희로 변하면서 외모부터 분위기, 대사톤까지 모든게 달라졌다. 아직은 어색할 터다.

그러나 본격적으로 박진희가 그려낼 최자혜에도 기대감이 실리고 있다. 2018평창동계올림픽 중계를 이유로 15일 방송은 결방됐다. 박진희 표 최자혜에 적응할 시간이 늘어난 것이다. 논란의 거듭 속에 돌아온 '리턴'이 위기를 기회로 삼을 수 있을지 궁금해진다.

sunwoo617@xportsnews.com / 사진 = SBS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