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2-22 01: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SS501 김형준 "故 이호연 대표는 아버지 같은 분" 추모

기사입력 2018.02.14 16:09


[엑스포츠뉴스 이아영 기자] 그룹 SS501 김형준이 故 이호연 DSP 대표를 애도했다. SS501은 이호연 대표가 프로듀싱한 대표적인 보이그룹이다.

김형준은 14일 인스타그램에 "15살의 아무것도 모르던 중학생이었던 저를 지금의 김형준으로 그리고 SS501로 이끌어주신 그 시간들을 잊지 않겠다"고 적었다.

그는 2005년 DSP엔터테인먼트의 보이그룹 SS501로 연예계에 데뷔했다. 김형준은 이호연 대표가 자신을 아들처럼 생각해줬고, 본인에게도 아버지와 같은 분이었다며 "당당하게 살아올 수 있게 해주신 것도 평생 잊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김형준은 "2005년 데뷔 이후로 앞만 보고 살아오면서도 단 한 순간도 이호연 사장님을 잊지 않고 살아왔다"며 "8년이라는 긴 시간 동안 병상에서 많은 시간을 힘들게 보내신 걸 생각하면 마음이 무겁고 죄송스러웠다"고 회상했다.

이어 "이제는 어깨에 지고 계셨던 무거운 짐들은 다 내려놓으시고 부디 그곳에서는 인자한 웃음만 지으시며 평온하시길 기도하겠다"고 추모했다. 또 "제가 할 수 있는 건 열심히 해서 좋은 모습으로 보답하는 길밖에는 없다고 생각한다"며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한편 이호연 대표는 14일 별세했다. 빈소는 서울강남성모병원 장례식장 31호실에 마련됐다. 15일 오후 12시부터 조문 및 근조할 수 있다. 발인은 18일 오전 7시다.

lyy@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