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6-20 12:4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이윤택 연출가 성추행 폭로…연희단거리패 '성의없는 사과' 논란

기사입력 2018.02.14 15:09 / 기사수정 2018.02.14 15:17



[엑스포츠뉴스 이아영 기자] 과거 극단 직원을 성추행한 사실이 드러난 연극 연출가 이윤택이 창단한 연희단거리패가 성의없는 사과문으로 비판받고 있다.

극단 미인의 김수희 대표는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metoo(미투, '나도 그렇다'라는 뜻의 영어)'라는 해시태그(#)를 달고 본인이 당한 성추행을 고발했다.

10년 전 김 대표는 지방 공연을 위해 여관방에 묵었는데 당시 연출가가 방으로 불렀다고 적었다. 김 대표에 따르면 당시 연출가는 본인의 기를 푸는 방법이라며 꼭 여자 단원에게 안마를 시켰다. 상습적이었다는 폭로다.

김 대표가 문을 열고 들어가자 연출가가 누워있었고, 김 대표에게 안마를 시켰다. 얼마 뒤 바지를 내리더니 김 대표의 손을 성기 가까이에 가져가 주무르라고 요구했고, 김 대표는 결국 '더는 못하겠습니다'라고 말하고 방을 나왔다고 설명했다.

김 대표는 실명을 남기지는 않았지만, 이윤택 연출가임을 간접적으로 언급했다. 이 연출가는 연희단거리패를 창단해 지금까지 이끌어 온 예술감독이자 대한민국 최초 연극상인 동아연극상의 역대 최다 수상자다.

연희단거리패는 페이스북에서 "관객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면서 연극 '수업'을 비롯한 모든 공연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왜 사과하는지, 무엇 때문에 공연을 취소하는지 적혀있지 않아 성의없는 사과문이라는 비판을 받고 있다.

lyy@xportsnews.com / 사진 = 연희단거리패, 페이스북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