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1-18 00:3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전일야화] "반전의 향연"...'불청' 소녀 박선영부터 섹시 이연수까지

기사입력 2018.02.14 01:04




[엑스포츠뉴스 원민순 기자] '불청' 멤버들이 반전매력을 뽐냈다.

13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비가수 멤버들이 노래경연 대회를 통해 그동안 선보이지 않았던 매력을 발산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비가수 멤버들은 대회를 준비하며 멘토 선생님들의 지도로 기존의 이미지를 벗어던진 모습을 선보여 놀라움을 자아냈다.

박장군이라 불려온 박선영은 청순한 메이크업과 순백의 드레스 의상으로 여성미를 드러냈다. 노래 역시 청순가련함의 대명사인 이지연의 곡이었다. 멤버들은 치마에 구두까지 신은 박선영이 이지연의 노래를 부르자 깜짝 놀랐다.



코믹 담당이었던 최성국은 웃음기를 쫙 빼고 신성우의 '서시'를 불렀다. 최성국은 사람들이 자신의 무대를 보고 웃는 건 아닐까 걱정했다. 최성국의 우려와 달리 거친 상남자 매력이 드러나며 무대를 장악하고 있었다.

원조 CF 요정 이연수는 김완선을 멘토로 만나 청순미를 벗고 치명적인 고혹미를 끌어냈다. 짙은 메이크업부터 볼륨감 넘치는 가슴라인이 드러나는 파격의상으로 노래가 시작되기도 전에 시선을 집중시켰다.

이연수는 사실 무대 공포증이 있었으나 김완선의 코칭으로 자신감이 생길 때까지 연습한 덕분에 노래, 춤 모두 놓치지 않고 무대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