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8-20 05: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종합] '불청'판 노래경연, 신효범X임오경 1등했다

기사입력 2018.02.14 00:36 / 기사수정 2018.02.14 00:45




[엑스포츠뉴스 원민순 기자] 임오경이 '불청'판 노래경연 대회에서 1등을 차지했다.

13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은 설날 특집 '싱글송글 노래자랑' 에피소드로 꾸며졌다.

이날 비가수 멤버들은 경연을 앞두고 가장 중요한 경연 순서 결정을 시작했다. 다들 1번을 기피하는 가운데 경연 번호 봉투 뽑기가 진행됐다. 박선영과 이연수가 각각 1번과 7번을 맡게 됐다.

멤버들은 리허설을 마친 뒤 대기실에서 본 경연을 준비했다. MC를 맡은 김국진과 강수지는 서로 대본을 맞춰보는 시간을 가졌다. 임성은, 구본승, 김부용, 김광규, 김도균은 멤버들의 무대를 응원하기 위해 오랜만에 등장했다.

400여명의 관객이 공연장에 착석하고 박선영이 나섰다. 박선영은 하얀 드레스를 입고 무대에 올라 모두를 놀라게 했다. 박선영은 이지연의 '그 이유가 내겐 아픔이었네'를 불렀다.

박선영에 이어 임오경이 무대로 향했다. 임오경은 멤버들 중 유일하게 멘토의 부재를 겪고 있었다. 임오경을 가르친 신효범은 임오경이 오롯이 무대를 감당해낼 수 있도록 자신은 경연장에 가지 않겠다고 했었다.

임오경은 짙은 화장과 블랙드레스로 강렬한 분위기를 풍기며 박경희의 '저 꽃 속에 찬란한 빛이'라는 노래를 불렀다. 임오경의 박력 넘치는 보이스에 멤버들은 물론 관객들이 열렬한 호응을 해줬다.

임오경이 무대에서 내려오자 신효범이 "이렇게 잘할 거면서 엄살을 피웠나"라고 했다. 알고 보니 신효범은 임오경에게 자신이 방해가 될까 안 오겠다고 하고는 무대 뒤에서 지켜보고 있었다.

세 번째 무대의 주인공은 최성국이었다. 최성국은 신성우의 '서시'를 선곡했다. 직접 신성우에게 연락해 조언까지 받은 최성국은 평소 개그 욕심을 버리고 진지한 무대를 선보였다. 장호일은 제자를 지원사격하기 위해 기타연주를 해 주며 최성국 곁을 지켰다.



지예의 지도를 받은 김정균이 네 번째로 출격했다. 지예는 김정균에게 유재하의 '가리워진 길'을 추천해줬다. 김정균은 과거 7년이나 못 봤었다는 딸을 생각하며 '가리워진 길'을 불렀다.

강문영은 김연자의 '아모르 파티'를 부르며 특유의 흥 넘치는 몸놀림과 콧소리로 간드러짐을 폭발시켰다. 객석에 와 있던 강문영의 딸은 엄마의 신나는 무대에 열광적인 응원을 펼쳤다.

박재홍은 이적의 '하늘을 달리다'로 현장 분위기를 달궜다. 중간에 양수경이 깜짝 등장하며 무대를 함께 마무리했다. 대망의 마지막은 이연수가 엄정화의 '초대'로 치명적인 매력을 발산했다.

관객들의 투표로 순위가 결정됐다. 1등은 임오경의 무대였다. 임오경과 신효범은 서로 얼싸안았다. 특히 임오경은 눈물을 보였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