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2-20 00:2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스포츠일반 종합

[평창 POINT] '세계 1위' 최민정의 실격…킴부탱 SNS까지 후폭풍

기사입력 2018.02.13 22:45 / 기사수정 2018.02.13 22:58


[엑스포츠뉴스 평창특별취재팀] 두 번째로 들어왔지만 실격처리 됐다. 최민정의 쇼트트랙 여자 500m 실격 판정 후폭풍이 상당하다. 

최민정은 13일 강원도 강릉 아이스 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 결승전에서 이탈리아 아리아나 폰타나 다음으로 들어왔으나 이내 페널티 판정으로 실격처리 됐다. 

준결승을 1위로 통과하는 것은 물론, 세계 랭킹 1위로 500m 메달 획득이 유력했던 최민정이기에 갑작스런 '노메달' 판정에 온라인이 들끓기 시작했다. 최민정은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눈물을 보이며 "많은 분들이 응원해주시고 관심 가져주셨는데 거기에 보답하고 싶었는데 그러지 못해 죄송하다"고 울먹거리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번 실격 판정과 관련해 안상미 MBC 해설위원은 자신의 SNS를 통해 "바깥쪽으로 추월하는 과정에서 부딪힘이 있을 경우 페널티를 주겠다는 심판들의 말이 있었다고 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누리꾼들은 최민정의 실격으로 인해 동메달을 목에 걸게 된 캐나다의 킴부탱이 최민정을 밀치는 장면 등을 게시하며 판정에 아쉬움을 토로하고 있다. 일부는 킴부탱의 SNS에 그의 플레이를 지적하는 댓글을 게시하며 항의 중이다. 

최선을 다한 최민정이 받아든 결과는 아쉽지만 아직 그에게는 더 많은 경기가 남아있다. 1000m, 1500m 및 3000m 계주를 앞두고 있다. 자신의 주종목이 아니었던 만큼 최민정은 실격처리를 마음에 두지 않고 남은 경기에 더욱 최선을 다하겠다는 각오다.

그는 "집중해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도록 하겠다. 앞으로도 많은 응원과 관심 부탁드린다"며 지속적인 응원을 당부했다. 여전히 많은 경기가 남아있는 최민정에게 지금 필요한 것은 더욱 더 열띤 응원과 격려다. 

sports@xportsnews.com /사진=강릉, 김한준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