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6-26 15:5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김보미, '데릴남편 오작두' 캐스팅…김강우·유이와 호흡

기사입력 2018.01.23 10:43 / 기사수정 2018.01.23 10:43


[엑스포츠뉴스 이아영 기자] 김보미가 '데릴남편 오작두'에 출연한다.

23일 소속사 플라이업엔터테인먼트는 김보미가 MBC 새 주말드라마 '데릴남편 오작두'에 캐스팅됐다고 밝혔다.

'데릴남편 오작두'는 극한의 현실을 사는 30대 중반 직장여성이 오로지 결혼한 여자라는 사회적 위치를 쟁취하기 위해 데릴 남편을 구하면서 시작되는 역주행 로맨스를 그린다. 모든 것을 갖췄지만 싱글녀로서 감수해야 할 사회적 편견과 불편에 부딪힌 여자와 신념을 지키기 위한 남자가 서로의 필요 때문에 결혼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는다.

극 중 김보미는 나이 차이가 크게 나 동생을 매우 아끼는 오빠에게 전적으로 의지하는 동생 방정미 역을 맡았다. 자기 현실과는 달리 위만 보고 사는 허영 덩어리이지만 미워할 수 없는 매력이 있는 캐릭터다.

김보미는 영화 '써니'에서 미스코리아를 꿈꾸는 어린 복희 역으로 주목받았다. 이후 '별에서 온 그대', '마이 시크릿 호텔', '어셈블리', '동네의 영웅', '어쩌다 18' 등의 드라마에 출연하며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다양한 캐릭터를 소화했다. '데릴남편 오작두'에서는 새로운 면모를 보여줄 예정이다.

한편 '데릴남편 오작두'에는 김강우, 유이, 정상훈 등이 출연한다. '돈꽃' 후속으로 3월 첫 방송.

lyy@xportsnews.com / 사진 = 플라이업엔터테인먼트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