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1-14 14:3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인형의 집' 최명길·박하나·왕빛나 캐스팅…'내 남자의 비밀' 후속

기사입력 2018.01.19 07:26



[엑스포츠뉴스 이아영 기자] 최명길, 박하나, 왕빛나가 ‘인형의 집’에서 호흡을 맞춘다.

KBS 2TV 새 일일드라마 ‘인형의 집’ 측은 19일 “배우 박하나와 왕빛나를 여주인공으로 확정했고 연륜 넘치는 배우 최명길이 중요한 배역으로 캐스팅 됐다”고 발표했다. ’내 남자의 비밀’ 후속으로, ‘징비록’을 연출한 김상휘 PD가 연출한다.

‘인형의 집’은 굴지의 패션 재벌 은회장家를 둘러싼 이들의 욕망과 야망, 비밀을 들여다보며 진실과 허상 속에서 진정한 삶의 가치를 되돌아볼 드라마다.

사랑만 받고 자란 ‘퍼스널 쇼퍼’ 홍세연과 표독함만 남은 쇼핑중독의 재벌3세 은경혜, 물과 기름 같은 두 여자의 사랑과 우정, 배신의 이야기를 중심으로 예측할 수 없는 전개와 긴장감으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여주인공 홍세연 역에는 믿고 보는 배우 박하나가 낙점됐다. ‘압구정 백야’, ‘천상의 약속’, ‘빛나라 은수’ 등 100부작 이상의 장편 드라마에 강점을 가진 박하나는 톡톡 튀는 주인공과 독한 악녀의 경계를 자유롭게 넘나들며 남다른 존재감을 뿜어낸 바 있다.

‘인형의 집’에서는 박하나는 씩씩하고 긍정적이었던 홍세연이 사랑했던 사람들로부터 배신을 당하고, 이후 이들을 향해 복수의 칼을 꺼내 들기까지의 과정을 설득력 있게 펼쳐낼 예정. 진취적이면서도 당찬 여성 캐릭터로 우여곡절을 겪으며 자신의 인생을 되찾기 위해 처절하고 지독한 복수의 칼날을 휘두르는 역할이다.

또 다른 여주인공 왕빛나가 연기하는 은경혜는 은회장의 유일한 혈육인 재벌 3세다. 은회장의 사랑을 독차지하면서 모두가 꿈꾸는 부유함을 누리며 자랐지만, 이면에는 언제 버림받을지 모른다는 불안감으로 생긴 충동 조절 장애와 쇼핑중독, 강박과 노이로제 등 온갖 병에 시달리는 인물이다.

‘하늘이시여’, ‘황진이’, ‘아이가 다섯’ 등 다수의 작품을 통해 다년간 선과 악을 넘나드는 연기를 선보이며 배우로서 입지를 다져온 왕빛나는, 악녀이지만 결코 악녀로만 볼 수 없는 외롭고 불안한 은경혜를 설득력 있는 연기력으로 극을 이끌어나갈 예정이다.

최명길은 딸에게 미안한 것이 많은 홍세연의 엄마 금영숙을 연기한다. 가사도우미 일을 하면서도 경제력 없는 남편에게 잔소리 한번 한 적 없는 부드러운 성품의 아내이지만 남몰래 이중생활을 하는 등 비밀을 품고 있는 인물.

‘인형의 집’ 측은 “최명길 배우를 필두로 박하나-왕빛나 두 배우의 연기 열전을 기대해도 좋을 것 같다. 만반의 준비를 해 주중 저녁에 즐거움을 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내 남자의 비밀’의 후속으로 오는 2월 중 첫 방송.

lyy@xportsnews.com / 사진 = FN엔터테인먼트(박하나), 플라이업엔터테인먼트(왕빛나), KBS(최명길)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