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0-15 20:3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공식입장] 박유천, 반려견에 물린 지인에 피소…"당시 사과, 치료비 줬다"

기사입력 2018.01.17 13:26



[엑스포츠뉴스 이아영 기자] 그룹 JYJ 박유천이 지인으로부터 피소 당한 사실이 알려졌다.

17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박유천의 지인 A씨는 박유천을 과실치상 혐의로 고소했다. A씨는 2011년 박유천의 자택을 방문했다가 반려견에 눈 주위를 물렸다. 당시에는 사과를 받아 법적 조처를 하지 않았으나, 이후 계속 치료를 받는 등 후유증이 심해 고소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의 설명에 따르면 고소인 A씨는 박유천 당시 매니저의 지인으로, 박유천의 반려견을 구경하고자 베란다로 나갔다가 공격을 당했다. 박유천은 매니저와 함께 A씨의 병원에 방문하여 사과했으며, 매니저를 통해 치료비를 줬다.

소속사는 "지난주 A씨가 소속사에 12억 원을 배상하라는 내용 증명을 보냈다. 고소 접수 사실은 오늘 알았다"며 "박유천은 7년 동안 연락을 받은 적이 없었기 때문에 그간 A씨가 지속적인 치료를 받은 부분을 알지 못했다. 내용증명으로 보내온 내용을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현재 경찰 조사를 통해 경위를 파악 중이며, 사실 관계를 확인한 뒤 원만히 해결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lyy@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