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5-25 14:0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종합] '황금빛' 천호진, 암 아닌 상상…박시후♥신혜선 사랑싸움

기사입력 2018.01.14 21:14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황금빛 내 인생' 신혜선이 박시후를 밀어냈다.

14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 38회에서는 서지안(신혜선 분)이 최도경(박시후)의 고백을 거절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최도경은 "마지막으로 기회 줄게. 나 잡아"라며 고백했고, 서지안은 대답하지 않은 채 고개를 돌렸다. 최도경은 "그만하자. 그럼"이라며 돌아섰다. 그러나 최도경은 "넌 뭐가 이렇게 어려워"라며 크게 소리쳤고, 홀로 운동장에서 달리기했다.

결국 최도경은 몸져누웠고, 서지안은 밤새 최도경을 간호했다. 서지안은 이별을 굳게 결심했고, 잠든 최도경에게 마지막으로 입을 맞췄다. 다음 날 서지안은 공동으로 먹을 수 있게 죽을 끓여놨다.

또 서지안은 서태수(천호진)가 위암에 걸렸을지도 모른다는 사실을 알았다. 서태수는 병원을 가지 않겠다고 고집 부렸고, "내가 죽은 뒤에 너희들이 회한으로 땅을 치든 말든 나하고는 상관없어. 이제 그만하고 싶어서 그래. 살아야 될 이유가 없으면 안 살아도 되는 거야. 내가 내 손으로 내 목숨도 끊는데 신이 데려가신다잖아. 그게 감사해. 나는"이라며 가족들에게 못 박았다.

특히 최도경은 뒤늦게 서지안이 자신을 간호해줬다는 사실을 알았다. 최도경은 "무슨 상관인데. 상관없는 사람인데"라며 쏘아붙였고, 서지안은 "다른 사람이 그렇게 아팠어도 그 정도는 챙겨줬을 거예요"라며 말했다.

최도경은 "잊었구나. 난 내 영역에 마음대로 들어오는 거 싫어하는데"라며 발끈했고, 서지안은 "왜 아직도 여기 있어요"라며 물었다. 최도경은 "너하고 끝이면 집에 들어간다고 누가 그래. 너 때문이 아니다. 이제는"이라며 독설했다.

마지막 장면에서는 의사가 서태수의 병명에 대해 건강염려증으로 인한 상상이라고 진단한 모습이 그려져 극의 긴장감을 더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