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1-23 09:1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종합] '런닝맨' 장혁부터 박나래까지, 딱지 전쟁 빛냈다

기사입력 2018.01.14 18:34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런닝맨' 하하와 이광수가 전쟁같은 대결을 펼쳤다.

14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에서는 방송 시작 전 나오는 연령 고지 영상의 주인공이 되기 위한 레이스가 시작됐다.

이날 멤버들은 연령고지 콘티를 작성하고 발표하는 시간을 가졌다. 먼저 전소민은 '런닝맨의 바닷속 이야기'라는 주제로, '물풀' 이광수, '문어' 하하, '멸치' 유재석, '복어' 지석진 등으로 정했다.

전소민의 발표를 들은 남자 멤버들은 급하게 자신의 콘티를 뒤돌아봤다. 전소민 콘티에 비해 너무 착하게 썼다는 것. '유재석과 동물들'을 발표하던 유재석은 "전소민을 개구리로 하려다가 바꿨다. 횃대에 올라간 앵무새 역할인데, 진짜 횃대에 올라가야 한다"라고 밝혔다.

모두의 발표가 끝난 후 R 딱지 전쟁이 시작됐다. 딱지를 가장 많이 획득한 1인이 우승하면 연령고지 연출권을 획득하는 것. 첫 번째 미션은 일리(1,2) 있는 대결. 같은 키워드를 뽑은 멤버 2명이 한 팀이 됐다.

생일이 12월인 연예인과 미션을 해야 하는 김종국과 지석진은 먼저 윤계상에게 연락했다. 윤계상은 나올 수 없는 상황이었고, 대신 영화 속 명대사를 말해주었다. 다음 타깃은 장혁. 장혁은 드라마 '돈꽃' 촬영 중이었지만, 흔쾌히 촬영을 허락했다. 대결 종목은 콧바람으로 찌그러진 페트병 펴기.



장혁은 "차태현, 김종국 같은 친구들을 만나면 모든 걸 내려놔야 한단 걸 안다"라며 카리스마를 포기하겠다고 했지만, 페트병을 보자 할 말을 잃었다. 이내 장혁은 승부욕을 발휘하며 지석진, 김종국과 대결을 펼쳤다. 아쉽게 패한 장혁은 원조 '언년아'를 보여달라는 요청에 "언년아"를 불렀다. 지석진, 김종국은 이상엽과 똑같다며 웃었다.  

유재석, 전소민은 일리있는 노래방 대결을 펼칠 예정. 전소민은 유재석이 무시하자 "저 옛날에 김동완 씨 피처링 한 적 있다"라고 고백했다. 또한 전소민은 "고등학교 때 얼굴 없는 가수도 준비했다. 근데 제가 소질이 없었는지 제작자분이 일본으로 도망가셨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12살 차이 나는 연예인, 김영철이 등장했다. 세 사람은 노래방으로 향했고, 유재석은 전소민의 '돌았다 댄스'에 빠져들었다.

하하와 이광수는 데뷔 12년 차 연예인으로 이상엽을 섭외했다. B형 남자 게스트 하이틴상을 준다는 명목으로 이상엽을 불러낸 두 사람. 이상엽이 같은 편이어야 미션에서 유리한 줄 알았지만, 팀원이 많으면 불리한 미션이었다. 이상엽과 같은 편이 된 이광수는 절망했지만, 예상과

다음은 손님이 같은 메뉴 주문하기. 하하는 이광수 몰래 친구 박근식을 불렀고, 박근식은 카페에 들어서자마자 하하가 말했던 따뜻한 아메리카노를 주문했다. 박근식을 알아본 이광수는 분노했지만, 결국 하하의 승리로 돌아갔다. 그러나 다음 미션에선 이광수와 이상엽의 승리.

송지효와 양세찬은 12번째 정류장에 내려 그 동네에 있는 연예인, 박나래를 만났다. 두 사람은 박나래가 수전증이 있다며 놀렸지만, 박나래에게 역전패를 당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