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5-24 16:5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엑's 인터뷰①] '부산항애' 조한선 "친동생같은 성훈, 가족 모임까지 참석"

기사입력 2018.01.14 01:13 / 기사수정 2018.01.14 12:29



[엑스포츠뉴스 김주애 기자] 영화 '돌아와요 부산항애'(감독 박희준)에서 성훈과 쌍둥이 형제로 호흡을 맞춘 조한선이, 실제로 성훈과 형제같이 친해졌다고 고백했다.

조한선이 연기하는 태주는 어린 시절 부모님을 여의고도 반듯하게 자라 경찰이 된 인물. 어린 시절 쌍둥이 동생 태성(성훈 분)과 싸우고, 연을 끊는다. 그로부터 20년이 지난 뒤 범죄조직의 2인자가 된 태성과 그가 연루된 유물밀반출 사건을 조사하러 부산에 돌아온 태주가 만나게 된다.

조한선은 전작 '마차타고 고래고래'와 확 다른 인물을 연기하고 싶어서 '돌아와요 부산항애'를 선택했다고 말했다. '마차타고 고래고래'에서는 망가질대로 망가져봤기 때문에 이번에는 깊이있고 신중한 역할을 맡고 싶었다고.

"'마차타고 고래고래'에서는 장난스러운 역할을 맡아 망가질대로 마악져봤다. 그와는 상반된 캐릭터를 연기하고 싶었고, 이왕이면 신중하고 깊이있게 파고들 수 있는 역할을 맡고 싶었다. 가족애나 형제애같이 작품이 가지고 있는 주제도 좋았다."

이 같은 차이를 확실히 보여주기 위해 헤어, 메이크업부터 옷까지 신경썼다는 그는 역할 몰입도가 뛰어난것처럼 보였다. 그런만큼 쌍둥이 동생으로 나온 성훈에 대한 애정도 상당했는데. 시사회 이후 영화에 쏟아지는 혹평에도 여러번 실패를 경험한 자신보다, 첫 영화에서부터 시련을 겪게 된 성훈을 걱정한 그다.

"영화에 대한 리뷰는 찾아봤다. 사실적이고 현실적인 평가라고 생각한다. 그래도 내가 선택하고 출연한 살같은 영환데 안 좋은 평가가 있으면 아프고 아쉽다. 하지만 오랜 연기 경력 동안 상처를 받으면 어떻게 헤쳐나가야하는 지 알게 됐다. 실패를 이겨나갈 수 있는 노하우를 알고 있다. 하지만 성훈 같은 경우는 이번이 첫 영화에 첫 주인공이다. 다행히 연기에 대한 평가는 괜찮다. 그래도 이 영화를 발판 삼아 쭉쭉 이겨나갔으면 좋겠다."

그가 성훈을 이렇게 아끼게 된 배경에는 '운동을 했다'는 공통점이 있다. 조한선은 산업스포츠학을 성훈은 사회체육을 전공으로 배웠다.

"기본적으로 운동했던 친구라 애정이 더 갔다. 운동을 해본 사람만이 알 수 있는 대화가 있다. 그런 게 기본적으로 통하니까 소통이 잘 됐다. 성훈은 정말 솔직하고, 순진하고, 귀여운 친구다. 항상 무슨 일이 있을 때마다 집으로 과일을 보내준다. 이번에 영화 기자간담회 끝나고도 보내주더라. 저한테 결혼을 했다보니 가족한테 잘해주는게 기분이 좋다. 그러다보니 애정이 남다를 수밖에 없고 정이 가는 스타일이다."

게다가 여기에는 성훈의 넉살도 한 몫 더한다. 조한선은 성훈의 친화력을 짐작할 수 있는 에피소드를 하나 전했다.

"며칠 전에는 가족 모임이 있어서 밥먹으려고 나갈 준비하는데 상훈에게 전화가 오더라. 그래서 '밥 먹었냐' 물었더니, '안 먹었다'고 하길래 '그럼 우리 가족 다같이 밥먹으러 나가는데 올래?'라고 물었다. 다른 분 같은 경우면 안왔을 건데 성훈이는 오더라. 우리 가족인 줄 알았다. 너무 귀여운 동생이고 친동생 같다. 친동생 남동생이 한 명 있는데 또 다른 남동생이 생긴 기분이다."

조한선의 딸과 아들도 '나 혼자 산다'를 재미있게 봐서 성훈을 '혼자 사는 삼촌'이라고 말하며 잘 따른다고 한다. 이처럼 모든 기준이 '가족'인 조한선은 평소에도 딸바보, 아들바보 아빠로 유명하다. 아빠가 된 배우들이 작품 선택을 할 때 아이가 볼 수 있는 영화를 선택하기도 한다. 그러나 조한선은 아빠가 된 이후에도 선이 굵은 영화들을 많이 선택해왔다. 이번 영화 '돌아와요 부산항애'에도 폭력적인 장면이 꽤 나오는 편이다.

"내가 아이들이 볼 수 있는 영화를 하는 것보다, 아이들이 성인이 되는게 더 빠를 것 같다. 이제까지 센 역할을 많이 맡았다. 내가 출연한 영화를 보여주기 어렵다는 생각도 했다. 대신 애니메이션 영화를 같이 자주 보러간다. 아이들이 그런 걸 좋아하는 걸 보면 더빙을 해보고 싶다는 생각도 하는데, 보이스가 좋은 배우가 아니라 어렵다고 생각한다. 또 전체 관람가 영화를 하기 위해서는 많은 걸 준비해야할 것 같다. 먼저 스스로 참회부터... 하하"

(인터뷰②에서 계속)

savannah14@xportsnews.com / 사진 = 박지영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