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12-13 10:3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종합] '이판사판' 박은빈, 동하 협박받은 사실 알았다

기사입력 2017.12.07 23:04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이판사판' 연우진이 박은빈에게 동하가 협박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7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이판사판' 12회에서는 최경호(지승현 분)의 죽음에 충격을 받은 이정주(박은빈)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정주의 오빠 최경호가 김주형(배유람) 때문에 벽돌에 머리를 찧고 사망했다. 이정주는 납골당에 온 도한준(동하)에게 최경호와 한 거래를 언급하며 원망의 눈빛을 보냈고, 도한준은 아무런 말도 하지 못했다.

이정주는 하영훈(허준석)이 건넨 최경호의 유품에서 자신의 사진을 보고 눈물을 흘렸다. 이정주는 종일 곁에 있어준 사의현에게 "오늘 정말 고맙습니다"라고 인사했고, 사의현은 "법복 입고 만나자"라고 당부했다.

이정주는 징계위원회에 회부됐다. 이정주는 최경호가 무죄라고 주장하며 "전 오빠가 강간살인범임을 믿어 의심치 않았다. 제 판사 이력에 흠이 될까 입양해서 성도 바꾸고, 면회 한 번 가지 않았다"라고 밝혔다. 이정주는 "저의 오판이었다. 오빠는 희생자였다. 동생으로선 오판했지만, 법관으론 오판하지 않고자 이 자리에 앉았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정주는 "제가 그 법정에 안 들어갔다면 저희 오빠는 제가 법복 입은 걸 보지 못했을 거다. 후회하지도, 반성하지도 않는다. 최경호의 무죄를 밝히는 걸로 책임지겠다"라고 덧붙였다.

그런 가운데 도한준은 최경호를 죽인 김주형(배유람)이 정당방위라고 했다. 이에 이정주는 따졌고, "목숨을 걸고 제대로 수사해라"라고 경고했다. 도한준은 협박을 받고 있었다. 김주형이 정당방위로 결론 나지 않으면, 이정주를 살해하겠다는 것.
 
도한준은 술에 취해 사의현에게 "그때 내가 만들었던 무죄 근거 있잖아. 어쩌냐. 상상이 아니라 현실이었어"라며 울먹였다. 이어 도한준은 협박 편지를 보여주며 도진명에게 김가영의 운동화를 줬다고 밝혔다.

하지만 도한준은 김주형을 과실치사로 기소했고, 판사 사의현은 현장 검증을 나섰다. 이어진 2차 공판에서 사의현은 최경호가 쓰러진 후 김주형의 행동에 대해 지적했고, 도한준은 "살해에 대한 미필적 고의라고 생각하며, 살인죄로 공소장을 변경하겠다"라고 밝혔다.

이후 사의현은 이정주에게 "도한준이 진범이란 오해를 받으면서도 사실을 말 못 했던 건 이 판사님이 위험해져서였다"라고 밝혔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