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12-12 11:3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영화

'스타워즈' 마크 해밀 "밀레니엄 팔콘 들어간 순간, 감동 밀려와"

기사입력 2017.12.07 13:46 / 기사수정 2017.12.09 14:37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마크 해밀이 '스타워즈:라스트 제다이'에 참여한 소감을 전했다.

7일 서울 성동구 왕십리CGV에서 영화 '스타워즈: 라스트 제다이'(감독 라이언 존슨) 라이브 컨퍼런스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라이언 존슨 감독과 배우 마크 해밀이 함께했다.

마크 해밀은 '스타워즈' 에피소드 시리즈에서 루크 스카이워커 역으로 전 세계 영화 팬들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이날 마크 해밀은 "다시 영화를 촬영하게 된 것은 예상하지 못한 일이었다. 다시 3부작을 하면서 새로운 캐릭터를 하게 되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언급했다.

이어 "다른 것도 많지만 그대로 유지되는 것도 많은 것 같다. 가장 개인적으로 기대되는 순간은 팔콘으로 들어갔던 순간이다. 감성적으로 굉장히 추억이 샘솟았다. 아주 정확하게, 이 모든 하나하나가 정말 그대로 재현이 돼있었다"고 말했다.

또 "세트를 다시 보니 추억이 떠오르고 목이 메었다. 그만큼 감격을 했다. 밀레니엄 팔콘에 다시 들어갔을 때는 정말 감동이 밀려왔었다. 모든 것이 변한다고 얘기하지만 다시 고향으로 돌아오는 느낌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스타워즈: 라스트 제다이'는 비밀의 열쇠를 쥔 히로인 레이를 필두로 핀, 포 등 새로운 세대가 중심이 되어 거대한 운명을 결정지을 빛과 어둠, 선과 악의 대결을 그린 작품이다. 12월 14일 개봉.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