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12-14 07:4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종합] '언니네' 태민이 밝힌 #자작곡 #컬래버 #독립

기사입력 2017.12.07 13:40 / 기사수정 2017.12.07 13:44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인턴기자]샤이니 태민이 라디오에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7일 방송된 SBS 러브 FM '송은이, 김숙의 언니네 라디오'에는 샤이니 태민이 출연했다.

태민은 신곡 '낮과 밤'에 대해 "제가 작사 작곡에 참여한 노래다. 자작곡이 타이틀이 된 경우는 처음"이라며 "회사와 관계에 부담이 생겼다. 잘 안 되면 안 될것 같다"고 설명했다. 

뮤직비디오에 관련해서는 "아무래도 곡 제목이 낮과 밤이니 제주도에서 촬영하면 멋있을 것 같다고 생각해 제주도에서 촬영했다"며 "춤이 없다보니 멋진 척을 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 날 태민은 '2017 MAMA 홍콩에서 선미와 함께한 무대 너무 잘봤다'며 '누가 더 카리스마 있는지 대결하는 것 같았다'고 칭찬하자 "선미 선배님이 적극적으로 참여해주셔서 너무 감사했다"며 "콜라보라는 느낌을 주기에는 물리적인 시간이 부족했던 것같아 약간은 아쉽다. 다음에 다시한다면 '가시나'를 더 열심히 춰야되지 않을까"라고 소감을 밝혔다.

"함께 호흡을 맞춘 기간이 얼마냐 되냐"는 질문에 태민은 "연습실에서 맞춰본 건 한 번 밖에 안된다"고 답해 놀라움을 안겼다.

이어 콜라보를하고 싶은 다른 가수로는 비를 꼽았다. "예전부터 비 선배님이 저와 같이 작업하고 싶다고 말씀해주시는데, 오히려 제가 같이하고 싶다 영광이다"고 말했다.

태민은 칭찬하고 싶은 지인으로 멤버 종현을 언급했다. 태민은 "콘서트 연습할 때 보러 갔는데, 라이브 연습을 많이 하는 걸 보고 정말 프로페셔널하다고 느꼈다"고 이유를 밝혔다.

이날 사연으로 부모님의 일을 도와드리는 효자의 사연이 소개되자 태민은 "저는 효자라고 하기에 부모님을 많이 도와드리지는 못한 것 같다"며 "대신 생활비도 보태고, 버는 돈은 다 드리고 있다"고 말했다.

'독립을 대비해서 돈을 모아두지는 않냐'는 질문에는 "나중에 독립할 때가 되면 돈을 모으고 싶다. 지금은 가족과 같이 쓰는 중"이라며 "독립은 내년 쯤하고싶다. 멤버 키 씨가 독립을 했는데 집이 너무 예뻐서 독립을 하고 싶은 마음이 생겼다"고 대답했다.

한편, 태민은 오는 10일 정규 2집 리패키지 'MOVE-ing'(무빙)으로 컴백을 예고했다. 타이틀곡 '낮과 밤(Day and Night)'은 태민이 직접 작사하고 작곡에 참여한 곳으로, 연인을 잊지 못하고 그리워하는 이야기를 담은 노래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보이는 라디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