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12-12 11:3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공식입장] '미스터 션샤인' 측 "제작상 이유로 편성 연기, 7월 방송 예정"

기사입력 2017.12.07 10:47 / 기사수정 2017.12.07 10:48


[엑스포츠뉴스 김선우 기자] 이병헌, 김태리 주연의 '미스터 션샤인' 편성이 연기됐다.

7일 tvN '미스터 션샤인' 측은 엑스포츠뉴스에 "'미스터 션샤인'이 제작상 이유로 연기됐다. 더 높은 완성도의 결과물을 위한 결정"이라며 "6월 말이나 7월 초에 방송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미스터 션샤인'은 '태양의 후예', '도깨비'를 이끈 김은숙 작가와 이응복 감독의 신작으로 신미양요(1871년) 때 군함에 승선해 미국에 떨어진 한 소년이 미국 군인 신분으로 자신을 버린 조국인 조선으로 돌아와 주둔하며 벌어지는 일을 그린 드라마다.

앞서 '미스터 션샤인'은 이병헌, 김태리, 유연석, 변요한 등이 출연을 확정했다.

sunwoo617@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