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12-13 10:3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마마랜드' 김성은, 한의원 방문 "셋째 낳고 싶다"

기사입력 2017.12.07 09:34 / 기사수정 2017.12.07 09:34


[엑스포츠뉴스 김선우 기자] 김성은이 셋째를 가지기 위한 불타는 의지를 드러냈다.

7일 방송될 패션앤(FashionN) '마마랜드'에서 배우 김성은이 둘째 육아와 잦은 스케줄로 인해 악화된 건강을 관리하기 위해 한의원을 찾는 모습이 그려진다.

김성은은 출산 후 100일 만에 복귀했을 뿐만 아니라 셋째 임신 계획이 있어 더욱더 몸 관리가 필요한 상황. 맥을 짚어 본 한의사에게 “기력이 많이 손상되어 있어 셋째 낳기는 아직 이르다”는 진단을 듣고 충격에 빠진 김성은은 결국 무서워하던 침까지 맞으며 셋째 임신에 의지를 보인다.

진료를 받은 후 한의사에게 추천 받은 한약재를 구입하러 나선 김성은은 약재상에서 남자들에게 좋다는 야관문을 발견, 이를 충동구매 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든다.

또 김성은은 직접 끓인 야관문 차를 스튜디오에 가져와 김나영과 이현이에게 선물해 또 한번 웃음을 안긴다. 남편들을 위해 준비한 선물이었지만 김나영과 이현이는 앉은자리에서 야관문 차를 반 넘게 마셔 김성은을 당황케 했다는 후문이다.

7일 오후 9시 방송.

sunwoo617@xportsnews.com / 사진 = 패션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