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12-17 19:1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전일야화] '흑기사' 첫방송, 판타지로 버무려진 '서사+영상미+호연'

기사입력 2017.12.07 00:17



[엑스포츠뉴스 원민순 기자] '흑기사'가 첫방송을 마쳤다.

6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흑기사' 1회는 문수호(김래원 분)와 정해라(신세경)를 중심으로 각 인물들에 대한 전반적인 이야기가 그려졌다.

문수호는 정해라를 애타게 찾아 헤매다 마침내 정해라의 흔적을 찾았다. 고된 삶에 지쳐 있던 정해라는 샤론(서지혜)과 인생을 바꾸기로 한 뒤 슬로베니아에서 문수호를 만나게 됐다.

문수호와 정해리는 서로를 무척이나 그리워하고 있던 터였다. 낯선 외국 땅에서 이뤄진 두 남녀의 운명적인 재회는 시청자들의 멜로 감성을 자극했다.

'흑기사'의 멜로에는 판타지로 버무려진 여러 장치들이 더해져 있었다. 문수호와 정해리를 비롯해 미스테리한 샤론과 장백희(장미희)가 시공을 초월해 얽혀 있는 상태였다. 장백희는 이미 그들의 운명에 대해 다 알고 있는 듯했다. 샤론은 무슨 이유 때문인지 정해리의 삶을 탐냈다.

첫 회였던만큼 캐릭터 소개가 진행되는 와중에 시점이 현재, 어린 시절, 200년 전 등을 왔다 갔다 하면서 산만한 느낌을 주기도 했다.

하지만 궁금증을 불러일으키는 스토리, 그림 같은 슬로베니아 풍경이 준 아름다운 영상미, 연기자들의 호연 등이 시청자들을 붙잡았다.

첫방송 직후 공개된 2회 예고편에서는 문수호와 정해리가 가까워지는 모습이 나와 관심을 집중시켰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