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12-12 00:3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주간아' 비 "신곡 홍보 하러 왔다…가족 얘기 안할 것" 너스레

기사입력 2017.12.06 18:01 / 기사수정 2017.12.06 18:13


[엑스포츠뉴스 김주애 기자] 가수 비가 '주간아이돌'에서 가족 이야기를 안할 거라 맹세했다.

6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주간아이돌'에는 신곡 '깡'으로 컴백한 월드스타 비가 출연했다.

이날 비는 "앨범 홍보를 하기 위해 왔다"고 출연 목적을 밝혔다. 

그러나 '주간아이돌' MC들이 시킨 것은 바로 14년 전 예능 '천생연분'에서 선보였던 3단 꺾기 춤. 비는 "앨범 홍보 시간을 꼭 주셔야한다. 아시다시피 나는 가족 이야기 싫어한다. 그런데 어디 나가면 맨날 가족 얘기만 시키더라"고 말했다.

MC 정형돈과 데프콘은 "가족 얘기 안 시킬 것"이라고 약속해 초심으로 가득 찬 비의 춤을 감상했다. 감상 후 정형돈은 "확실히 몸이 무거워졌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savannah14@xportsnews.com / 사진 = MBC 에브리원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