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12-13 10:3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종합] '그사이' 이준호·원진아, JTBC 파격 캐스팅에 부응할까

기사입력 2017.12.06 15:17 / 기사수정 2017.12.06 15:18


[엑스포츠뉴스 김선우 기자] JTBC가 처음 선보이는 월화극으로 멜로 장르의 '그냥 사랑하는 사이'를 택했다. 그리고 첫 월화극을 이끌 청춘으로는 이준호, 원진아가 낙점됐다.

6일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에서 JTBC 새 월화드라마 '그냥 사랑하는 사이'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김진원 감독, 이준호, 원진아, 이기우, 강한나, 나문희가 참석했다.

'그냥 사랑하는 사이'는 붕괴사고에서 극적으로 살아남은 두 남녀가 서로의 상처를 보듬어가는 과정을 그린 멜로 드라마.

'그냥 사랑하는 사이'는 금토극만 존재했던 JTBC가 처음 만든 월화극이다. 이에 자연스레 기대감이 쏠렸다. 그러나 JTBC는 파격 캐스팅으로 한 번 더 화제를 모았다. 바로 2PM 이준호와 원진아가 남녀주인공으로 나섰기 때문.

이준호는 '김과장' 호평 이후 전혀 다른 결의 작품인 '그냥 사랑하는 사이' 남자 주인공으로 나서게 됐다. 영화에서만 활동해오던 원진아 역시 첫 드라마부터 주연을 맡으며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이에 대해 김진원 감독은 만족감을 드러냈다. 김 감독은 "이준호를 단 한번도 아이돌로 인식한 적이 없다. 연기도 잘하고 잘생긴 배우다"라고 말했다. 또 "원진아는 처음부터 이 역할을 신인으로 하고 싶었는데 120명 중에 독보적이었다"라고 이야기했다.

원진아 역시 "최종에서 리딩을 잘 못해서 망쳤다는 느낌이었지만 합격이 됐을때 너무 좋았다. 긴장감도 많았지만 현장 분위기가 너무 좋아서 자연스레 적응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이준호도 "부담감은 없지만 걱정은 있었다"라며 "다만 감독님과 많은 이야기 끝에 '버텨내자'의 마음으로 몰입하려고 노력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이외에도 강한나, 이기우, 나문희가 출연한다. 김 감독은 "강한나는 예쁜데 연기도 잘한다. 이기우는 현장에서 정말 잘 어우러진다. 나문희는 뒷모습만 봐도 존재감이 있다"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나문희 역시 "원진아는 고두심을 처음 봤을 때 봤던 느낌이다. 중저음이 매력적이다"라는 등 후배들에 대한 애틋함을 더했다.


한편 '그사이'는 '착한남자' 김진원 감독과 '비밀' 유보라 작가의 의기투합으로 짙은 멜로를 기대하게 한다. 배우들 역시 "부산 올로케 촬영인데 영상미가 정말 아름답다"라고 기대감을 불어 넣었다.

김 감독은 "멜로긴 하지만 사실 우리는 짙은 멜로는 아니다. 제목 그대로 그냥 사랑하는 사이다. 두 사람이 공통된 사고를 겪었지만 특별한 계기로 가까워진다거나 운명적 만남이 있다거나 이런게 아니다"라며 "만나다 보니까 끌리고, 이런 감정을 담았다. 멜로 치곤 기대 충족 못한다는 의견을 스스로 갖기도 했지만 결론적으론 내가 하려고 하는 이야기를 진지하게 하고자 싶었다"라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이준호도 "우리 드라마는 시청률이 중요한 드라마는 아닌 것 같다. 인생에 상처가 있는 사람들이 어떻게 치유해 나가는지, 그 안의 사람과 사랑의 이야기인데 감히 나와 닮아있는 작품이기도 했다"라며 "그만큼 따뜻함이 있는 작품이다. 그것만으로도 너무 만족스러운 작품"이라고 전했다. 강한나도 "우리 드라마는 악역이 없다. 격정적이 사건도 없지만 그래서 더 좋은 작품"이라고 덧붙였다.

오는 11일 오후 11시 첫 방송.

sunwoo617@xportsnews.com / 사진 = 김한준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