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12-17 19:1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화유기' 오연서, 시선강탈 올블랙 패션 '홍일점 매력 폭발'

기사입력 2017.12.06 08:05 / 기사수정 2017.12.06 08:08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tvN 새 토일드라마 '화유기'의 오연서가 오묘한 매력을 발산한 삼장 진선미로의 첫 촬영 현장이 공개됐다.

오연서는 '화유기'에서 모든 요괴들이 노리는 피의 주인 삼장으로, 흉가 폐가 전문 한빛 부동산의 대표 진선미 역을 맡은 상황. 악귀를 보는 것 외에는 특별할 게 없는 보통 인간이지만, 금강고로 인해 제천대성 손오공(이승기 분)이라는 막강한 힘을 손에 넣게 되는 인물이다.

특히 오연서가 머리부터 발끝까지 올블랙 패션을 장착하고 손에는 도트 무늬로 뒤덮인 샛노란 우산을 든 모습이 포착돼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머리를 단정하게 빗어 넘긴 오연서가 터틀넥, 코트, 장갑까지 블랙으로 통일한 스타일링을 한 채 매혹적인 눈빛을 던지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고 있는 것.

뿐만 아니라 오연서는 실내 임에도 불구하고 이곳저곳에서 샛노란 우산을 펴고 있는 터. 과연 노란 우산의 의미는 무엇일지 오연서가 삼장으로서 어떤 활약을 펼치게 될지 관심을 자아내고 있다.

공개된 촬영 현장에서 오연서는 올블랙 의상과 보색대비를 이룬 노란 우산을 펴는 모습으로 시선을 자극, 현장의 분위기를 돋웠다.

시종일관 치밀하게 대본을 확인하는 한편, 촬영을 마치자마자 모니터링을 하는 등 진선미 역에 대한 열의를 나타냈던 것.

더욱이 오연서는 촬영 내내 밝은 미소로 현장의 분위기 메이커 역할까지 톡톡히 해내며 극찬을 얻고 있다. 귀신을 봐도 차분하고 냉철함을 유지하는 진선미 역으로 파격적인 이미지 변신에 나설 예정인 오연서의 행보에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제작사 측은 "오연서는 카메라가 돌기 시작하면 바로 눈빛부터 달라진다. 해맑게 웃고 있다가도 슛이 들어가면 어느새 삼장 진선미로 몰입, 절로 감탄을 하게 된다"며 "절대낭만 퇴마극이라는 새로운 장르를 통해 오묘한 매력으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을 오연서에게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밝혔다.

'화유기'는 고대소설 서유기를 모티브로 퇴폐적 악동 요괴 손오공과 고상한 젠틀 요괴 우마왕이 어두운 세상에서 빛을 찾아가는 여정을 그린 작품으로 오는 23일 오후 9시 첫 방송한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tvN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