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11-18 09:0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탈탈 털리고, 앨범 홍보는 못하고"...비,'뭉뜬' 촬영 소감

기사입력 2017.11.14 12:14 / 기사수정 2017.11.14 12:16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인턴기자]가수 비(정지훈)가 JTBC'뭉쳐야 뜬다' 촬영 후 소감을 남겼다.

비는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몇 장의 사진과 함께 '뭉쳐야 뜬다'촬영을 마친 소감을 공개했다. 지난 6일 비는 '뭉쳐야 뜬다' 촬영을 위해 대만으로 출국했다.

비는 "김용만, 김성주, 안정환, 정형돈 쉬운 분들이 아니다"며 "내 16년 내공이 안통했다"고 말했다. 또한 "앨범 홍보하러 갔다가 탈탈 털리고 앨범 홍보를 전혀 못했다"며 "게스트대우가 없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비는 현재 KBS 2TV '더유닛' 멘토로 활약 중이며, 12월 1일 컴백을 앞두고 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비 인스타그램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