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11-20 14:5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엑's 초점] 무고 카드 꺼낸 서해순, '故김광석' 진실공방 반격 시작됐다

기사입력 2017.11.14 11:53 / 기사수정 2017.11.14 12:10


[엑스포츠뉴스 김선우 기자] 故김광석의 부인 서해순이 이상호 기자와 김광석의 친형 김광복을 상대로 민·형사 소송을 제기했다.

김광석이 세상을 떠난 지 20여 년이 지났다. 그러나 지난 8월 30일, 고발뉴스 이상호 기자가 만든 다큐멘터리 영화 '김광석'의 개봉 이후, 김광석과 딸 김서연의 죽음에 대한 의문이 다시 제기되고 있다. 특히 딸 김서연의 사망 사실은 이상호 기자에 의해 10년 만에 알려져 충격을 알렸다.

이 가운데 서해순에 대한 비난 여론이 쏟아졌다. 김광석, 김서연의 죽음에 서해순이 관여된 것이 아니냐는 의문이 제기된 것. 비난 여론이 거세지자 김광석 측은 "서해순이 저작권 소송에서 유리한 결과를 얻기 위해 미성년자인 딸 서연 양을 급성폐렴에 걸리도록 하고 적절한 치료 없이 방치해 2007년 12월 23일 사망에 이르게 한 정황이 있다"면서 서해순을 사기·유기치사 혐의로 고소·고발했다.

이에 대해 서해순은 JTBC 등 방송에 출연해 "억울하다. 나 역시 가족을 잃은 슬픔을 지닌 가족일 뿐이다. 난 아무런 연관이 없다"라고 주장했다. 이후 두 달 여의 수사 끝에 지난 10일 경찰은 서해순이 받고 있던 유기치사·소송사기 혐의에 대해 "범죄사실을 인정할 만한 증거 없음을 이유로 불기소(혐의없음) 의견으로 서울 중앙지방검찰청에 사건을 송치했다"고 밝혔다.


서해순에 대한 혐의 없음 의견이 나오자 이상호 기자는 SNS를 통해 아쉬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경찰은 수사결과를 발표했다. 결과는 무혐의였다. 추석 연휴기간에도 수고해주신 경찰의 노고에 감사를 표한다. 하지만 국민적 의혹에 비춰 미흡한 내용이 아닌가 아쉬움이 남는다"라며 "김광석 부녀의 죽음은 서로 깊은 연관성을 갖고 있다. 그럼에도 이번 수사에서 김광석 의문사는 공소시효 만료라는 벽에 부딪혀 전혀 수사가 이뤄지지 못했다는 점이 더 큰 아쉬움으로 남는다"라고 밝혔다.

이어서 서해순 측은 지난 13일 이상호 기자와 김광복, 고발뉴스 등에 손해배상 청구 등 민사소송 뿐 아니라 14일에는 명예훼손 및 무고에 대한 고소장을 접수했다. 이날 서울지방경찰청에는 서해순 대신 변호인 박훈 변호사가 현장을 찾아 고소장을 접수했다.

박훈 변호사는 "이상호, 김광복 뿐 아니라 네티즌과 언론들이 서해순을 연쇄살인마로 만들었다"라며 "사실이 아님에도 마치 사실처럼 돼버렸다. 당사자는 참담한 심경으로 자괴감에 빠져 살아가고 있다. 앞으로는 언론, 네티즌에 대해서도 태도를 보고 추가로 법적 조치를 취할 수도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서 그는 "서해순은 김광석의 저작권을 강탈하려고 한 적도 없고 96년 이후 어떠한 행위도 한 게 없다. 그런데 서해순이 남편을 잡아 먹은 여자처럼 됐다. 딸마저 죽인 혐의를 의심 받았다. 오늘 고소 접수를 시작으로 진실을 밝혀나갈 것"이라며 "끝장토론도 우리가 주장했지만 상대 측에서는 아무런 연락도 없다"라고 덧붙였다.

이렇게 김광석과 딸 김서연의 죽음을 둘러싼 진실공방은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됐다. 사망 당시부터 석연치 않았던 이들의 죽음은 결국 법정 싸움을 피하지 못하게 됐다. 서해순 측은 "고소장에도 서해순은 김광석의 죽음과 무관하며 김광석 죽음에 대한 재소사도 요구한다는 내용도 담았다"라며 결백을 주장했다.

서해순 측은 영화 '김광석'이 의문을 제기한 것 이상으로 용의자로 서해순을 지목하며 심각한 명예훼손을 했으며, 서해순에 대한 고소, 고발도 사실이 아니기에 무고죄라고 밝혔다. 이에 경찰은 해당 사안에 대해 수사에 착수할 전망이다.

서해순 측의 민·형사 고소장 접수에 대해 아직까지 이상호 기자 및 김광석 측은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서해순 측 박훈 변호사는 "이상호 기자가 10년 이상 이 사건을 조사했다고 하지만 우리가 봤을 땐 3일 정도로 밖에 안 보인다"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김광석 죽음을 둘러싼 미스터리는 공소시효가 만료되면서 더욱 난항을 겪었다. 이에 공소시효가 만료된 사건에 진실규명이 필요할 경우 공소시효를 적용하지 않도록 하는 법안인 '김광석 법'에 대한 청원도 이어지고 있다. 하지만 김광석 법에 대해 서해순 측은 "용어 자체가 잘못됐다"라며 "이는 타살을 의미하는데 그렇지 않다. 앞으로도 사용할 경우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초강수를 뒀다.

본격적인 서해순의 반격이 시작된 가운데, 혐의 없음 처분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낸 이상호 기자가 다시 새로운 카드를 꺼내들 지 김광석의 죽음을 둘러싼 진실공방에 귀추가 주목된다.

sunwoo617@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DB, JTBC, 영화 '김광석'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