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11-18 23:1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영화

'신과함께' 주지훈 "김향기, 어리지만 경력 多…김선생이라 불려"

기사입력 2017.11.14 10:54 / 기사수정 2017.11.14 11:23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신과함께'의 주지훈이 현장에서 김향기를 '김선생'으로 불렀던 사연을 전했다.

14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신과함께'(감독 김용화)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김용화 감독과 배우 하정우, 차태현, 주지훈, 김향기, 이정재가 참석했다.

주지훈은 '신과함께'에서 망자와 차사들을 호위하는 일직차사 해원맥 역을 맡아 강림과 함께 망자를 변호하는 월직차사 덕춘 역의 김향기와 호흡을 맞춘다.

이날 주지훈은 "저희 김선생님께서 나이는 어리시자만 연기 경력이 어마무시하다. 현장에서 진두지휘 하시고 디렉션도 주신다"고 웃으며 "그래서 저희가 '아이고, 김선생님 오시는구나'라고 말하기도 했다"고 전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김향기는 "덕춘이는 자기 감정에 충실하고 망자를 진심으로 대할 줄 아는 아이다. 특별한 능력이 있는데 살아 생전에 망자가 저질렀던 죄를 스캔하는 능력을 가치고 있다"고 캐릭터를 소개했다.

주호민 작가의 동명 인기 웹툰을 바탕으로 한 '신과함께'는 저승에 온 망자가 그를 안내하는 저승 삼차사와 함께 49일동안 7개의 지옥에서 재판을 받으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12월 20일 개봉.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 서예진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