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11-20 06:2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가요

'냉장고' 문세윤 "두명이서 소고기 150만원 어치 먹었다"

기사입력 2017.11.13 21:50 / 기사수정 2017.11.13 21:50


[엑스포츠뉴스 전원 기자] 개그맨 유민상, 문세윤이 대단한 먹성을 과시했다.

13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유민상, 문세윤이 출연했다. 

이날 문세윤, 유민상은 "부먹 찍먹 고민할 시간에 하나라도 더 먹어라"등의 어록을 공개했다. 특히 유민상은 "탕수육은 처먹이다"라고 강조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문세윤은 "지인이  소고기를 사준다고 했다. 두 명이서 150만원이 나왔다. 더 먹을 수 있었다"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유민상 역시 "조윤호와 둘이서 대패 삼겹살 25인분을 먹었다"고 자랑했으며 "학창시절 피자 뷔페를 갔는데, 사장님이 담배를 피우시더라. 그리고 얼마 후에 그 가게가 사라졌다"고 설명했다.

won@xportsnews.com / 사진=JTBC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