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11-20 14:4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전문] 서유정 "경솔한 행동 반성"…해외 문화재 훼손 논란 사과

기사입력 2017.11.13 20:48 / 기사수정 2017.11.13 20:51


[엑스포츠뉴스 전원 기자] 배우 서유정이 해외 문화제를 훼손했다는 비난에 결국 사과했다.

서유정은 13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 저의 SNS에 게재된 사진 속 저의 행동으로 인해 불편하셨을 모든 분들께 사과드립니다. 매사에 신중을 기해야했음에도 불구하고, 경솔한 행동으로 크나큰 실수를 저지른 점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습니다. 모든 분들께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을 전해드리며, 추후 다시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 유의하겠습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앞서 서유정은 이탈리아 베니스 산마르코 대성당 근처에 위치한 사자상 위에 앉아 포즈를 취한 사진을 게재해 네티즌들로부터 뭇매를 맞았다. "1초 후에 무슨 일이 터질지도 모르고 난 씩씩하게 저기 앉았다가 혼났다. 나 떨고 있니 오마 후다닥"이라는 장난스러운 글도 문제가 됐다.

이를 두고 일부 네티즌들은 서유정에게 '몰상식한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해외 문화재를 파손시킬 수 있는 행위였기 때문이다. 논란이 일자 서유정은 이 사진을 삭제했지만, 캡쳐된 화면이 각종 인터넷 커뮤니티 및 SNS 등을 통해 퍼진 상태다. 

아래는 서유정 사과문 전문.

안녕하세요 서유정입니다.

먼저, 오늘 저의 SNS에 게재된 사진 속 저의 행동으로 인해 불편하셨을 모든 분들께 사과드립니다. 
매사에 신중을 기해야했음에도 불구하고, 경솔한 행동으로 크나큰 실수를 저지른 점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습니다. 
모든 분들께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을 전해드리며, 추후 다시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 유의하겠습니다.

won@xportsnews.com / 사진=서유정 인스타그램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