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11-18 09:0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광화문연가' 박강현 "'팬텀싱어2' 이후 바빠, 물 들어올 때 노 젓는 중"

기사입력 2017.11.13 16:06


[엑스포츠뉴스 이아영 기자] '광화문연가' 박강현이 '팬텀싱어2' 출연 이후 달라진 점을 이야기했다.

13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뮤지컬 '광화문연가'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한진섭 예술 총감독, CJ E&M 박민선 공연사업본부장, 고선웅 작가, 이지나 연출, 김성수 음악 감독 및 전체 캐스트가 참석했다.

JTBC '팬텀싱어2'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박강현은 "'팬텀싱어' 출연 이후 인기가 많아진 것은 모르겠다. 연습과 공연이 겹친 적이 있지만 지금처럼 바빴던 적은 없다. 실제로 해보니 사람도 못 만나고 일 끝나면 집에 가서 자야한다. 그래도 힘든 것보다 행복한게 크다. 물 들어올 때 노 저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광화문연가'는 '소녀', '옛사랑', '사랑이 지나가면', '가로수 그늘 아래서면', '깊은 밤을 날아서', '광화문 연가' 등을 남긴 故 이영훈 작곡가의 음악을 엮은 쥬크박스 뮤지컬이다. 임종을 앞둔 명우가 하는 마지막 1분 동안의 회상을 따라가며 이야기가 전개된다.

12월 15일부터 1월 14일까지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공연한다. 

lyy@xportsnews.com / 사진 = CJ E&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