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11-18 23:1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광화문연가' 차지연 "해보지 못한 역할, 두렵지만 축복이라고 생각"

기사입력 2017.11.13 15:53


[엑스포츠뉴스 이아영 기자] '광화문연가' 차지연이 새로운 역할에 도전한다.

13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뮤지컬 '광화문연가'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한진섭 예술 총감독, CJ E&M 박민선 공연사업본부장, 고선웅 작가, 이지나 연출, 김성수 음악 감독 및 전체 캐스트가 참석했다.

이날 차지연은 "여태까지 죽어라 눈물흘리는 역할만 했는데 이런 역할은 처음이다. 부담이 너무 크다. 연습을 가고 싶지 않을 만큼 두려움이 한계치에 달했다. 두려움이 너무 크지만, 좋은 분들과 아름다운 작품을 함께 한다는 것이 큰 축복이다. 즐겁게, 감사하게, 겸손한 마음으로 마무리하자는 마음이다. 배우는 마음으로 열심히 한 걸음, 한 걸음 나아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광화문연가'는 '소녀', '옛사랑', '사랑이 지나가면', '가로수 그늘 아래서면', '깊은 밤을 날아서', '광화문 연가' 등을 남긴 故 이영훈 작곡가의 음악을 엮은 쥬크박스 뮤지컬이다. 임종을 앞둔 명우가 하는 마지막 1분 동안의 회상을 따라가며 이야기가 전개된다.

12월 15일부터 1월 14일까지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공연한다. 

lyy@xportsnews.com / 사진 = CJ E&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