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11-18 09:0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포인트:컷] '20세기' 한예슬♥김지석, 연인 선언 후 데이트 '과감 스킨십'

기사입력 2017.11.13 14:50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20세기 소년소녀’ 사랑에 빠진 한예슬과 김지석의 ‘폭풍 꽁냥’ 현장이 포착됐다.
 
오늘(13일) 21회와 22회 방송을 앞둔 MBC 월화드라마 ‘20세기 소년소녀’가 한예슬과 김지석의 사랑이 충만한 데이트 현장을 공개했다. 

한예슬과 김지석은 극중 첫사랑의 추억을 가진 채 재회한, 톱스타 사진진과 투자전문가 공지원 역을 맡아 친구와 연인을 오가는 설렘 가득한 로맨스를 이어왔다. 지난 7일 방송에서는 서로의 혼란스러운 마음을 드디어 정리한 채, “그만 하자 우리, 친구”라는 공지원의 ‘사이다 고백’으로 뜨거운 키스를 나누며 연인으로 거듭났다.
 
이렇듯 제주도에서 서로의 마음을 확인한 뒤 서울로 올라온 두 사람이 본격적인 데이트를 시작하며 꽁냥거리는 스킨십을 선보였다.

극 초반 서로의 존재를 모른 채 같은 영화관에 따로 앉아 홀로 영화를 즐기던 두 사람은 드디어 옆자리에서 영화를 감상하며 20년 전 첫 데이트로 돌아간 듯한 모습을 보인다. 출근길에 서로의 옷깃을 여며주며 그 어느 때보다 따뜻한 눈빛을 주고받는 것은 물론, 손을 잡은 채 동네 데이트를 하거나 친근하게 어깨동무를 하는 등, 온전히 사랑에 빠진 남녀의 모습으로 이를 지켜보는 사람들까지 설레게 한다. 숨쉬는 것만으로도 행복한 듯 활짝 미소를 짓는 두 사람의 얼굴에서 사랑의 충만함이 묻어난다.
 
그 어느 때보다 행복한 한 때를 보내는 두 사람이지만, 사진진이 공지원의 형 안소니(이상우)와 ‘우리 결혼했어요’를 촬영하며 역대 최고의 반응을 얻고 있기에 불안함 또한 커지고 있다. 이에 사진진은 공지원과 짜릿한 데이트를 즐기면서도 검은 마스크로 얼굴을 꽁꽁 숨기고, 주변 사람들의 시선을 의식하며 잔뜩 조심스러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12일 공개된 ‘20세기 소년소녀’ 예고편에서 사진진은 공지원에게 “나 우결, 어떡하지?”라고 걱정스럽게 묻고, 소속사 대표 장기봉(김광식)에게 “나 우결 그만하고 싶어”라고 말하며 리얼 예능에서 하차할 의사를 밝혔다. 절정의 행복과 위기가 동시에 찾아온 ‘사공 커플’의 미래에 관심이 모인다.
 
이날 촬영은 갑작스러운 한파가 몰아치며 ‘고난’이 예상됐지만, 한예슬과 김지석은 추위 속에서도 여유를 잃지 않으며 다정한 연인의 모습을 드러내 촬영장을 온기로 물들였다.

'20세기 소년소녀'의 제작사 화이브라더스코리아 측은 “오늘(13일) ‘이소소’ 방송분은 그간 ’사공 커플’이 맺어지기만을 기다렸던 지지자들에게 은혜로운 한 회가 될 것”이라며 “행복한 현재를 마음껏 즐기는 모습을 비롯해, 이면에는 안소니와 ‘우결’에 대한 마음의 짐을 안은 이들의 냉온탕을 오가는 면모를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20세기 소년소녀’ 21회와 22회는 13일 오후 10시 MBC에서 방송된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화이브라더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