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11-18 23:1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병원선' 강민혁 "연기자로서는 아직 유치원생…서툴고 어렵다" (인터뷰)

기사입력 2017.11.13 12:31


[엑스포츠뉴스 이아영 기자] '병원선' 강민혁이 연기 지적을 겸허히 받아들였다고 말했다.

그룹 씨엔블루 강민혁은 13일 서울 중구 명동 FNC WOW에서 MBC 드라마 '병원선' 종영 인터뷰를 진행했다.

강민혁은 극 중 따뜻한 심성을 가진 내과 의사 곽현 역을 맡았다. 2010년 '괜찮아, 아빠딸'부터 다양한 작품으로 연기자로서의 가능성을 보여줬던 강민혁은 '병원선'에서 처음으로 지상파 주연을 맡았다. 많은 연구를 요구하는 의사 역할과 하지원과의 로맨스 연기를 소화했다.

이날 강민혁은 처음으로 주연을 맡아 극을 이끌어가는 중심에 서는 데 부담감보다는 책임감이 컸다고 말했다. 그는 "연기는 아직 서툴고 어렵다"라며 "점수를 매기는 것은 더 어렵다. 시청자분들, 기자님들이 잘 봐주시길 바란다. 모자랐다면 더 채워나가는 게 연기 인생의 숙제다"라고 말했다.

많이 성장했지만 여전히 연기자로서 아쉽다는 지적에 관해 강민혁도 알고 있다며 "제가 부족해서 그렇다. 열심히 했는데 잘 표현이 안 됐던 건 제가 제일 아쉽다. 하지만 그런 의견을 겸허히 받아들이고 감정 표현을 잘 할 수 있도록 앞으로 노력해야 한다. 평소 감정을 잘 드러내지 않는데, 이제는 평상시에도 노력해야겠다고 생각했다"라고 답했다.

그는 "아이돌로 따지면 오래됐지만 연기자로서는 아직 유치원생이다. 대중들도 그렇게 생각할 것이다. 저를 처음 본 사람들도 많기 때문에 더 열심히 하려고 한다"라고 얘기했다.

'병원선'은 각기 다른 사연을 가진 젊은 의사들이 병원선에 타면서 펼쳐지는 사건들과, 이를 통해 진짜 의사로 성장하는 모습을 담은 의학 드라마. 강민혁 외에 하지원, 이서원, 김인식, 권민아(AOA) 등이 출연했다. 최고 시청률 13.0%(8회, 닐슨 코리아 전국 기준)를 기록했고 수목드라마 1위로 종영했다.

lyy@xportsnews.com / 사진 = 서예진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