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11-18 09:0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걱정 돼 미치겠다"...'황금빛' 신혜선 향한 박시후의 취중진담

기사입력 2017.11.13 11:22 / 기사수정 2017.11.13 13:49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인턴기자] '황금빛 내 인생' 속 배우 박시후가 '취중 진담'을 털어 놓으며 시청자들의 눈시울을 자극했다.

박시후는 KBS '황금빛 내 인생'에서 최도경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지난 12일 방송된 22회 분에서는 지안(신혜선 분)과 한 약속을 지키지 못했다는 자책감에 괴로워하는 도경의 모습이 담기며 안방극장에 안타까운 탄성을 자아냈다.

극 중 도경은 지안이 집에 들어가지 못했다는 소식을 들은 후부터 좌불안석한 채 걱정하는가 하면, 급기야 술에 취한 채 눈시울을 붉히며 진심을 털어 놓은 모습으로 여심을 사로잡았다. 

도경은 본가로 돌아갔다고 생각했던 지안이 도경의 집을 나간 이후부터 소식이 끊겼다는 사실을 지수(서은수)에게 전해 듣고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지수가 "엄마 아빠 보기 싫어서 어디 가서 바람 쐬고 있을 거에요"라고 태연하게 말하자, 지수의 반응에 당황한 도경은 "어디 갔을 거 같은데? 지안이 친한 친구들한테 전화라도 해보지"라며 지안을 걱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휴대전화를 꺼내든 도경은 지안이 찍어준 자신의 독사진들을 보며 없어진 지안에 대해 초조해하는 모습을 내비쳤다.

안절부절 못한 채 지안의 행방을 애타게 수소문하기 시작한 도경은 급기야 혁(이태환)을 찾아가, 다짜고짜 "혹시 지안이 어딨는지 압니까?"라고 물었다. 혁이 "당신 누군데?! 이름도, 성도, 직업도, 아무것도 모르는 사람이 친구 찾으면, 말해 줍니까?"라고 단호한 태도를 보이자, 마음이 급한 도경은 신원을 밝히며 "지안이 어디 있는지 압니까?"라고 다급하게 물었다.

하지만 혁이 모른다고 대답하자, 자신도 모르게 주먹을 꽉 쥔 채 "모르면서 아는 거처럼!"라고 욱하는 모습을 보이다가, 애써 이성을 찾았다. 그리고는 지안에게 연락이 오면 알리겠다는 혁의 말에 도경은 "그럼 부탁합니다. 지안이 연락 오면...지안이한테는 말하지 말고 저한테 알려주세요"라고 정중하게 인사했다.

지안의 일로 속상했던 도경은 기재(김사권)와 술을 마시다 취한 채 "모든 사람한테 연락 끊고 사라진 거는 뭐냐고"라며 답답함을 드러냈다. 도경의 모습을 곁에서 지켜본 기재가 "어이없네, 최도경. 이렇게 취한 꼴을 다 보고"라고 의아해 하는데도, 도경은 "대답 해 봐. 너 머리 좋잖아? 추측 좀 해보란 말이다"라며 자신의 말만 계속 이어 갔다.

기재가 정색하며 "너 진짜 이렇게 흐트러질래? 감정 조절 안해?!"라고 잔소리를 늘어놓자, "걱정 마라, 이 감정은 그런 감정이 아냐. 내가 약속을 못 지켜서 그런다. 걔는, 지안이는 무서워서 도망친 거거든. 왜냐? 내가 안 도와줬거든. 내가 도와줘야 되는데 말을 뱉어놓고 못 도와줬어"라고 자신을 질책했다. 이어 도경은 "너무 걱정이 돼 미치겠다"라고 울컥한 한 채 눈가가 촉촉해진 모습으로 안방극장을 안타깝게 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 방송 캡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